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3보] 트럼프, G7정상회의에 한국도 초청희망…9월께 개최

송고시간2020-05-31 09:42

댓글

한국외 호주·러시아·인도도 초청 의향…"중국 문제 논의 희망"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한국을 비롯한 비회원국들을 초청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9월께 확대 개최되는 G7 정상회의에서 중국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밝혀 파장이 주목된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한국을 비롯한 비회원국들을 초청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9월께 확대 개최되는 G7 정상회의에서 중국 문제를 논의하겠다고 밝혀 파장이 주목된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당초 다음달로 예정돼 있던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9월께로 연기하고 이때 한국도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열린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현장을 방문한 뒤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의 G7 형식은 매우 구식의 국가 그룹이라면서 한국 외에 비G7 국가인 호주, 러시아, 인도도 초청하고 싶다고 말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다른 나라를 추가하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현재 최고의 선진국 클럽으로 불리는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을 멤버로 두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G7 이외 국가 초청 의향을 밝힌 것이 G7을 탈피한 새로운 선진국 클럽을 만들겠다는 의사인지, 아니면 일시적으로 G7 플러스 확대 정상회의를 개최하겠다는 뜻인지는 현재로선 불분명해 보인다.

하지만 한국의 참여가 확정된다면 그만큼 우리나라의 글로벌 위상이 높아졌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으로 해석된다. 현재 우리나라는 주요20개국(G20)에 포함돼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문제를 논의하고 싶다며 확대 G7 정상회의를 언급했다고 알려진 것은 미중 갈등이 증폭되는 와중에 한국에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 홍콩 국가보안법 등을 계기로 최근 미중갈등이 한층 격화한 가운데 미국은 중국에 대응한 연합전선을 형성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 홍콩 국가보안법 등을 계기로 최근 미중갈등이 한층 격화한 가운데 미국은 중국에 대응한 연합전선을 형성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