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달 영국서 코로나19 이후 첫 여자프로골프 대회 개최

송고시간2020-05-31 09:4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지아 홀
조지아 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영국에서 다음 달 하루짜리 여자프로골프 대회가 열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각종 스포츠 행사가 중단·취소된 이후로 여자 프로스포츠 행사가 열리는 것은 이 대회가 처음이라고 영국 텔레그래프가 31일 보도했다.

2018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영국의 골프스타 조지아 홀(잉글랜드)은 현지시간으로 6월 18일 영국 햄프셔의 브로큰허스트 마너 골프클럽에서 비공개로 열리는 이 여자오픈 대회에 출전할 전망이다.

또 메건 매클래런, 애너벨 디모크, 에이미 볼든, 가브리엘라 카울리 등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에서 뛰는 영국 골프 선수들도 참가할 예정이다.

이 대회를 기획한 LET 선수 리즈 영은 "지금처럼 불확실한 상황에서 여자 프로선수들에게 대회를 열어주고 돈도 조금 벌 기회를 줘서 여자 대회를 활성화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는 축구 등 여자 단체 스포츠 시즌이 취소된 가운데 "여자 스포츠가 열리는 게 중요하다. 몇 주 전 미국에서 남자 골프 대회만 열렸는데, 안전하게 열릴 수 있는 종목인 골프에 여자 선수들도 나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회 후원을 약속한 업체는 아직 없지만, 선수들은 125파운드(약 20만원)의 참가비를 내서 상금에 보탤 예정이다.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