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8댓글페이지로 이동

미 시위에 되갚음한 중국 언론…"아름다운 광경이 미국에 확산"(종합)

송고시간2020-05-31 16:56

댓글18댓글페이지로 이동

인민일보 "외부간섭에 충분한 준비…힘 있는 조치로 반격"

'흑인 사망' 항의 시위 중 방화 일어난 미니애폴리스
'흑인 사망' 항의 시위 중 방화 일어난 미니애폴리스

(미니애폴리스 로이터=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비무장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숨진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방화로 불타는 건물을 지켜보고 있다. leekm@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미국에서 흑인 사망에 분노한 폭력 시위가 번지는 가운데 중국 관영 언론이 이를 '아름다운 광경'이라고 조롱했다.

글로벌타임스 후시진(胡錫進) 편집장은 31일 칼럼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지난해 홍콩의 범죄자 본토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아름다운 광경'이라고 묘사했다고 떠올리면서 "이제 아름다운 광경은 홍콩에서 미국의 10여개 주로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정치인들은 이 광경을 자기 집 창문으로 직접 즐길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후 편집장은 미국 여러 도시에서 시위대가 경찰서에 불을 지르고 도로를 봉쇄하며 각종 공공장소를 파괴하고 있다면서 "마치 홍콩의 과격한 폭도들이 미국에 잠입해 작년의 홍콩과 같은 난장판을 만들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홍콩 시위를 놓고 미중 양국은 갈등을 빚었었다.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추진을 놓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하겠다고 전날 밝히는 등 양국의 충돌은 더욱 격렬해지고 있다.

후 편집장은 펠로시 의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향해 "중국 정부와 (의회 격인) 전국인민대회는 미국 흑인들의 시위를 지지하는 성명을 내야 할까? 미국이 홍콩의 폭도를 부추기는 논리를 따르면 중국도 그렇게 해야만 한다"고 비꼬았다.

그는 "어떻게 미국 정치인들은 다른 나라의 소란을 '아름다운 광경'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힐 수 있나? 단지 중국을 공격하려고 그렇게 한 것은 어리석다"면서 "어느 나라가 더 큰 혼란에 빠지게 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그는 전날에는 "미국이 발표한 제재를 두려워할 필요는 없다"면서 "트럼프의 이른바 강한 조치는 대부분 허세일 뿐"이라고 주장했었다.

한편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이날 외교 정책 이슈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종성(鐘聲)' 논평에서 미국이 홍콩의 특별지위 박탈 절차에 들어가겠다고 한 데 대해 "중앙 정부와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는 일체의 외부 간섭에 이미 충분한 준비가 돼 있으며 힘 있는 조치로 반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문은 "미국이 휘두른 제재의 몽둥이는 홍콩을 겁먹게 하지 못하며 중국을 무너뜨릴 수 없다"면서 "누구도, 어떤 제재도 홍콩이 국가 발전 대국에 융합해 중화민족이 위대한 부흥을 이루는 것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비무장 흑인 사망’ 촉발 항의시위…미 전역 확산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