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 베트남 등 4개국 입국제한 완화 검토…韓·中은 신중

송고시간2020-05-31 11:53

댓글

요미우리 보도…"韓, 외출제한 완화 후 집단감염 불안"

"중국은 미국의 반발 초래할 가능성 있어 신중한 자세"

나리타공항에 입국한 한국발 항공편 승객들
나리타공항에 입국한 한국발 항공편 승객들

(지바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을 출발해 3월 9일 오전 8시께 일본 지바현 나라타공항에 입국한 승객이 입국 심사대에서 안내를 받고 있다. 이날 나리타 공항에 도착한 항공기는 190개 좌석을 갖추고 있지만 탑승 승객은 8명에 불과했다. 2020.3.9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베트남 등 4개국을 대상으로 외국인 입국제한 완화를 검토하고 있으나,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3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으로 시행 중인 입국제한과 관련, 1차로 베트남과 태국, 호주, 뉴질랜드에 대한 완화를 검토하고 있다.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입국제한 기한이 현재 6월 말까지여서 실제 완화는 여름 이후가 될 것으로 요미우리는 전망했다.

일본 정부는 기업인 등을 대상으로 자국에서 출국하기 전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PCR)로 음성을 증명하는 서류를 받고, 일본에 도착해서 재차 검사를 받아 음성으로 나오면 입국을 승인하는 방식을 상정하고 있다.

베트남 등 4개국을 1차 입국제한 완화 대상으로 삼은 것은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고 있고, 이들 국가의 기업인들이 왕래 재개를 희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그러나 일본은 기업인 등의 입국제한 완화를 타진하고 있는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조기 왕래 재개에 신중한 입장이다.

요미우리는 "한국에 대해서는 외출 제한 완화 이후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점을 (일본 정부가) 불안하게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에 대해서는 바이러스(코로나19) 발생을 보고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미국이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며 "일본이 (중국과) 왕래 재개를 서두르면 미국의 반발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어 정부는 신중하게 검토한다는 자세"라고 덧붙였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