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양정숙→윤미향→김홍걸…여당 비례대표 연쇄사고 당혹

송고시간2020-05-31 15: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8월 초선의원 재산 공개 때 불발탄 터질까 '노심초사'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이대희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으로 흡수된 더불어시민당 출신 비례대표 의원에 대한 '부실 검증'이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따라 시민당이 '급조'되면서 비례대표에 대한 심층적인 검증이 부족했다는 목소리가 당내에서 제기된다.

정의연 윤미향 회계부정 의혹 수사 (PG)
정의연 윤미향 회계부정 의혹 수사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

31일 정치권에 따르면 대표적인 비례대표 검증 부실 사례로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윤미향 의원이 거론된다.

지난 29일 해명 기자회견을 했지만, 논란이 잦아들지 않아 최소한 검찰 수사가 끝날 때까지 민주당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여당의 한 중진 의원은 "다각적으로 검증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무소속 양정숙 의원 역시 비례대표 부실 검증의 사례다.

양 의원은 부동산 명의신탁을 통한 탈세, 정수장학회 출신 모임 임원 경력 등의 의혹으로 시민당이 민주당에 합당하기 전인 지난달 29일 이미 제명됐다.

민주당은 제명 직후 "비례대표 후보 검증 과정이 미흡했던 점에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지만, 곧바로 윤 의원 논란으로 이어지며 빛이 바랬다.

DJ 유산 관련 확인서 사본
DJ 유산 관련 확인서 사본

[김홍업 이사장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에는 역시 비례대표인 김홍걸 의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과 부인 이희호 여사의 유산을 두고 이복형제인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다툼을 벌이며 구설에 오르는 등 '사고'가 끊이지 않는 양상이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검증의 '불발탄'이 오는 8월 초선의원 재산 공개 때 다시 수면 위로 부상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초선 의원은 7월 31일까지 국회 공직윤리종합정보시스템에 재산(이달 30일 기준)을 신고해야 한다. 이는 8월 말 공개된다.

신고에만 의존했던 총선 전 재산공개와는 달리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의 심사도 받아야 한다. 석연치 않은 변동이 생긴다면 추가 논란으로 이어질 수 있는 이유다.

또 다른 중진 의원은 "전후 변화를 언론이 면밀히 검증할 텐데 새로운 문제가 제기될 가능성이 있다"며 "비례대표뿐 아니라 지역구에서 선출된 초선 의원 문제로 확대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21대 국회 출범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 공천 검증 과정은 비교적 충분히 이뤄지고 있지만, 비례대표와 관련해선 검증할 수 없는 영역도 있다"며 "그 외 제기되는 문제에 대해선 당에서 책임 있게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2vs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