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진중권 '한명숙 재심·검찰 개혁' 놓고 이틀째 SNS 설전

송고시간2020-05-31 16:38

댓글

이 "검찰이 내 정치생명 끊으려"→진 "잘못 아셨다. 그건 문빠"→이 "손가락 말고 달을 봐라"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의 재심 논의와 검찰 개혁 문제를 놓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이틀째 설전을 벌였다.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 전 총리 사건의 증언 조작 의혹과 관련, 이 지사가 30일 "검찰이 내 정치생명을 끊으려 했다. 동병상련을 느낀다"고 밝힌 데 대해 진 전 교수가 "지사님의 정치생명을 끊으려고 한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빠(문재인 대통령 강성 지지자)들이었다"고 지적하자, 이 지사가 다시 이를 "동문서답"이라고 반박하면서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발단은 이 지사의 페이스북 글에서 시작됐다.

이 지사는 한 전 총리 사건 수사 당시 검찰이 증인에게 위증을 교사했다는 의혹이 29일 보도되자 바로 다음 날인 30일 대법원 확정 판결을 앞둔 자신의 '친형 강제입원' 사건을 거론하며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촛불혁명 후에도 증거 조작과 은폐로 1천370만 도민이 압도적 지지로 선출한 도지사의 정치생명을 끊으려고 한 그들"이라며 "천신만고 끝에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선 무죄를 받았지만, 검찰의 화려한 언론 플레이로 선고 전에 이미 저는 상종 못 할 파렴치한이 됐고 극단적 선택까지 고민했던 고통과 국민의 오해는 지금도 계속 중"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동병상련의 심정으로 한 전 총리의 재심 운동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자 진 전 교수는 같은날 페이스북에 "도지사님이 잘못 아셨다"며 "그때 도지사님의 정치생명을 끊겠다고 한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빠들이었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혜경궁 김씨' 운운하며 신문 광고까지 낸 것도 문빠들이었고, 검찰은 그냥 경선에서 도지사님을 제끼는 데에 이해가 걸려있던 친문(친 문재인) 핵심 전해철씨에게 고발장을 받았을 뿐"이라며 "도지사님의 정치생명을 끊으려 했던 그 사람들은 놔두고 엉뚱하게 검찰 트집을 잡으시는지요"라고 되물었다.

진 전 교수는 이어 후속 글에서 "저는 이재명 지사의 거버너(governor)로서의 능력은 높이 평가하고, 그에게 유죄를 선고한 2심 판결에 문제가 있다고 본다"며 "정치인으로서 문빠랑 같이 가야 하는 그의 사정도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 지사는 31일 다시 글을 올려 "한 전 총리나 조국 전 장관의 유무죄를 떠나 증거조작과 마녀사냥이라는 검찰의 절차적 정의 훼손에 저도 같은 피해를 보고 있다는 것을 말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법원의 최종 판단은 존중돼야 하지만 절대 진리일 수는 없기에 법에도 재심이 있다"며 "검사가 직권을 남용해 위증교사죄를 범했다면 처벌돼야 하고, 무고함을 주장하는 피고인에겐 다시 심판 받을 기회를 주는 것이 절차적 정의로, 유무죄의 실체적 정의만큼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달의 생김새보다 손가락이 더럽다고 말하고 싶은 교수님 심정을 십분 이해한다"며 "교수님에겐 손가락이 중요하겠지만 누군가에겐 달이 더 중요하다. 가시는 길 바쁘시더라도 달을 지적할 땐 달을 논하면 어떻겠느냐"고 재반문했다.

이 지사와 전 교수의 SNS 설전은 지난 3월 조국 전 장관 문제를 놓고도 벌어진 적이 있다.

당시 진 전 교수가 조 전 장관과 부인 정경심씨에 대해 "내가 말을 안 해서 그렇지, 그보다 더 파렴치한 일도 있었다"고 하자 이 지사가 "조 전 장관에 대한 마냥사냥과 인권침해를 그만해 달라"고 맞받았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이 지사를 향해 "당내 대권후보 경쟁에서는 아직 언더독이니 코로나 국면에서 올라간 지지율을 더욱더 끌어올리려면 친문 세력과 그 지지자들의 지지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조국 낙마로 사실상 무주공산이 된 기회를 포착해 주인을 잃은 '문팬덤'의 마음을 사기 위한 행보를 막 시작한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kt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