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권오준 전 포스코 회장 '철을 보니 세상이 보인다' 출간

송고시간2020-05-31 17: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권오준 전 포스코[005490] 회장이 철의 모든 것을 이론·실무적으로 총정리한 교양서 '철을 보니 세상을 보인다'(부제 '철의 문명사적 궤적')를 다음 달 10일 출간한다.

31일 한국철강협회에 따르면 서울공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철 관련 논문으로 공학박사(미국 피츠버그) 학위를 받은 권 전 회장은 포스코와 한국철강협회 회장을 거치며 오랜 세월 철과 깊은 인연을 맺으며 살아왔다.

포스코 재직 기간에는 신기술을 개발해 생산과 판매에 활용했고 포스코 연구소장과 최고기술책임자(CTO), 최고경영자(CEO)를 지냈다.

권오준 전 포스코 회장
권오준 전 포스코 회장

[철강협회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 1년 반 동안 저술에 온 힘을 기울였고, 200개에 육박하는 사진과 도표를 직접 고르면서 540쪽에 달하는 방대한 저서를 완성했다.

원자번호 26번인 철(Fe)은 자연 상태에서 존재하는 원소 92개 가운데 원자핵의 안정성이 가장 높은 원소다. 권 전 회장은 137억년 전 발생한 빅뱅 순간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철이 어떤 과정을 거쳐 우주에서 탄생했는지, 또 어떻게 지구에 스며들어 지구에서 가장 많은 금속이 됐는지를 책에서 알기 쉽게 설명한다.

철은 지구 표면에서 철 자체의 순수한 모습이 아니라 산화물 형태로 존재한다. 이런 산화물 철광석에서 불순물을 분리하고 철을 뽑아내는 기술이 바로 제철 기술이다. 제출 기술의 등장 이후 인류 역사는 어떤 집단이 철을 잘 다루느냐에 따라 지역별, 민족별, 국가별로 우위를 보였다. 책은 이를 '철의 문명사'라는 범주 속에서 시계열에 따라 소개했다.

페로타임즈 출간. 540쪽. 3만원.

'철을 보니 세상이 보인다'
'철을 보니 세상이 보인다'

[페로타임즈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fusion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