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브라질 정보당국도 대통령에 사회적 격리 필요성 수차례 경고"

송고시간2020-06-01 02:38

댓글

병상·진단검사 부족도 지적…말라리아약 코로나19 치료 효과 언급 없어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정보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사회적 격리가 필요하다는 내용을 대통령에게 수차례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31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브라질정보국(ABIN)은 대통령과 관계부처 장관들에게 보낸 일일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서는 사회적 격리가 필요하다는 내용을 전달했다.

보고서는 4월 27일부터 5월 13일 사이에 작성된 것으로, 모두 47건 950페이지 분량인 것으로 전해졌다.

브라질리아에 있는 브라질 정보국
브라질리아에 있는 브라질 정보국

브라질 정보국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사회적 격리가 필요하다는 내용을 대통령에게 수차례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보고서에는 북부 아마조나스주 내륙지역에서 사회적 격리 조치가 지켜지지 않아 코로나19 피해가 급증할 것이라는 점이 언급됐다.

또 중환자실의 병상이 부족해 코로나19 환자 치료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진단검사가 충분하지 않아 확진자와 사망자 집계가 실제보다 늦어지고 있다는 사실도 지적됐다.

보고서는 이와 함께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말라리아약 사용에 관해 몇 차례 언급했으나 치료 효과가 있다는 표현은 없었다.

이 같은 보고서 내용은 경제활동 재개를 위해 사회적 격리를 완화하거나 중단해야 하고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말라리라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사용을 확대해야 한다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주장과 반대되는 것이다.

말라리아약인 클로로퀸 제품
말라리아약인 클로로퀸 제품

브라질에서 말라리아 치료제인 클로로퀸과 유사 약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코로나19 환자에게 사용하는 문제를 놓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브라질 글로부 TV]

앞서 지난 3월 말에는 정보국이 코로나19 피해 확산을 경고하는 보고서를 작성해 전달했으나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TV·라디오 연설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영업활동 금지와 학교 폐쇄 등을 결정한 주지사와 시장들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이에 대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세계보건기구(WHO)와 보건 전문가들의 권고를 무시하고 국민을 혼란에 빠뜨리는 무책임한 발언을 하고 있다는 비판이 잇따랐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