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두산중공업 정상화 방안 확정…채권단 1.2조 추가 지원(종합)

송고시간2020-06-01 18: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 3조6천억 지원…두산·두산그룹 대주주, 두산중공업 유상증자 참여

채권단, 두산중공업 지원 (CG)
채권단, 두산중공업 지원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김남권 기자 =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경영난에 처한 두산중공업의 경영 정상화 방안을 확정하고 1조2천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두 은행은 이날 오후 각각 내부 위원회를 열고 두산중공업 추가 지원안을 승인했다.

두산 측이 내놓은 재무구조 개선계획(자구안)과 채권단 실사 등을 토대로 두산중공업 경영 정상화 방안을 확정한 데 따른 조치다.

두 은행은 자료를 통해 "두산중공업 경영 정상화 방안을 확정하고, 원활한 정상화 작업을 위해 1조2천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은행은 "재무구조 개선계획 실행에 따라 두산중공업 재무구조가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며 "채권단은 두산그룹 및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 개선계획을 포함한 정상화 작업 이행 여부를 철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채권단이 두산중공업에 1조2천억원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결정하면서 전체 지원 규모는 3조6천억원으로 늘어났다.

산은과 수은은 올해 3월 말 두산중공업에 1조원을 긴급 지원했다. 이후 외화 채권 상환용으로 6천억원을, 운영자금 등의 용도로 8천억원을 각각 지원했다.

산은과 수은은 이날 추가 지원 방침을 담은 자료를 내면서 두산중공업 경영 정상화 방안의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두산중공업 지원을 위해 국책은행을 통해 막대한 세금이 투입되는 상황을 고려하면 '깜깜이 지원'이 아니냐는 비판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두산중공업은 지원 대가로 3조원 이상의 자구안 마련을 약속했다.

시장에 매물로 나온 두산솔루스에 더해 두산타워, 산업차량, 모트롤, 골프장 등이 매각 대상으로 거론됐다.

매각 대상으로 거론된 두산퓨얼셀은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성장 사업으로 애착을 갖고 있어 팔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단이 매각을 압박한 것으로 알려진 두산인프라코어나 밥캣 등 그룹 내 핵심 계열사의 매각이 정상화 방안에 포함됐을 가능성도 있다.

두산그룹은 경영 정상화 방안의 성실한 이행을 통해 채권단으로부터 지원받은 자금을 차질 없이 상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산그룹은 입장 자료를 통해 "자금 상환을 완료하면 두산중공업은 차입금을 3조원 이상 감축해 부채비율 하락 등 재무 건전성을 크게 개선할 수 있다"며 "두산중공업은 안정적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가스터빈 발전사업, 신재생 에너지 사업 등을 큰 축으로 하는 사업 포트폴리오의 획기적 개편에도 속도를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의 모기업인 ㈜두산과 두산그룹 대주주는 책임경영 차원에서 두산중공업 증자 참여를 추진할 예정이다.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