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야, 최대 규모 3차 추경 공감대…"고강도 재정대응"

송고시간2020-06-01 12: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종인 "재정 역할 커질 수밖에…협조할 수 있다"

추경 논의 당정 참석한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추경 논의 당정 참석한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및 3차 추경 당정 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6.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이은정 기자 = 여야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전례 없는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정부는 단일 추경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인 3차 추경안을 편성, 오는 4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당정 협의에서 "코로나19 위기로 전 세계가 미증유의 위기를 겪고 있다"며 "과감한 3차 추경 편성으로 일자리를 지키고 경제를 살리겠다는 강력 신호를 시장에 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나아가 "불확실한 상황에서는 부족한 것보다 충분히 준비하는 게 낫다"며 "유동성과 고용 안정을 위한 충분한 재정은 방파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당정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추경을 넘어서는 고강도 재정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3차 추경에는 저소득층은 물론 소상공인 등에 대한 과감한 금융지원, 내수 활성화 및 무역금융 확충도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추경에는 한국판 뉴딜을 목표로 관련 사업 예산을 최대한 반영하겠다"며 "2022년까지 가시적 성과를 도출하도록 핵심 프로젝트를 위해 과감한 재정을 투입하겠다"고 강조했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상대책위 후 기자들과 만나 3차 추경에 대해 "합리적인 근거를 갖고 (추경안이) 만들어지면 협조해줄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예측이 잘못돼서 1차·2차 때 이 정도면 될 것이라고 했다"며 정부의 수요 예측 실패를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재정의 역할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지금보다 엄청나게 큰 추경 규모가 나올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