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사태에도 5G 가입자 600만명 돌파…서비스 1년만

송고시간2020-06-01 15: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알뜰폰 가입자 첫 1천명 달성… 5G망 구축 차질로 통화품질 불만 여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5G 이동통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서비스 1년여 만에 가입자 600만명을 넘어섰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4월말 기준 국내 5G 가입자는 633만9천91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4월 3일 첫 5G 서비스를 시작한 지 1년여 만의 기록으로, 3월 588만1천177명보다 7.8% 증가했다.

업체별로는 SK텔레콤[017670]이 285만923명(45%)으로 가장 많았고, KT[030200] 192만2천701명(30.3%), LG유플러스[032640] 156만5천232명(24.7%), 알뜰폰 1천61명(0.02%) 등 순이었다.

알뜰폰은 지난해 12월 187명으로 시작한 뒤 이번에 처음으로 가입자 1천명을 넘어섰다.

월별 5G 가입자는 고가 요금제 논란에 코로나19 사태가 겹치면서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초까지 30만명 수준으로 정체됐으나, 이통사들이 공시지원금과 마케팅을 강화하고 중저가 5G 단말기를 추가하면서 최근 들어 다시 늘어나는 추세다.

그럼에도 코로나19 여파로 1분기 5G망 구축에 대한 투자가 차질을 빚으면서 통화 품질에 대한 불만도 끊이지 않고 있다.

2G부터 5G까지 전체 이동전화 가입자는 6천934만8천210명이었으며, 이 중 SK텔레콤이 2천905만5천418명(41.9%), KT가 1천843만1천119명(26.6%), LG유플러스가 1천439만4천6명(20.8%), 알뜰폰 746만7천667명(10.8%) 등이었다.

5G 스마트폰
5G 스마트폰

[연합뉴스 자료사진]

jo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