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매체, '윤미향 비판' 보수진영 연이어 비난

송고시간2020-06-01 15: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 대외선전매체들이 남한 보수진영의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 때리기에 대해 연이어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해명 나선 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해명 나선 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2020.5.29 jeong@yna.co.kr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1일 '토착 왜구들의 도깨비 춤' 제하의 글에서 "남조선 보수 세력이 부정부패 의혹 문제를 의도적으로 극대화해 민심의 눈을 흐리게 하기 위한 광란적인 도깨비 춤을 추고 있다"고 비판했다.

매체는 윤미향을 비판하는 보수 세력을 '토착 왜구'로 묘사하며 "애국의 탈바가지를 쓰고 해괴한 매국배족의 도깨비 춤을 춰대는 토착 왜구에게 방망이가 제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 매체가 윤 의원 편들기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전날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에서도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윤 의원 비판 세력에 대해 비난했다.

매체는 "친일에 찌든 미래통합당 등 보수패당이 이번 의혹사건을 반일 세력을 공격하는 절호의 기회로 여기고 승냥이 무리처럼 날뛰고 있다"며 "진상규명을 떠들어대고 있는 것이야말로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수 정권이 일본과 체결한 굴욕적인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합의를 정당화·합리화하고 진보 세력을 부패 세력으로 몰아 정치적으로 매장해보려는 음흉한 속심"이라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후원금 회계 부정과 업무상 배임·횡령 혐의 등으로 고발돼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미래통합당 등이 사퇴를 압박했으나 이날 국회로 정상 출근해 의정활동을 시작했다.

heev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