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라뱃길서 발견된 훼손 시신…"파주 살인과 관련 없어"(종합)

송고시간2020-06-01 15:31

댓글

경찰, 전담수사반에 광역수사대 등 전문 수사 인력 보강

경인아라뱃길
경인아라뱃길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최근 인천 경인아라뱃길 수로에서 발견된 훼손 상태의 시신은 지난달 경기 파주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가 나왔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지난달 29일 아라뱃길 수로에서 발견된 시신의 DNA와 최근 파주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 피해자의 DNA가 일치하지 않는다는 감정 결과를 국과수로부터 받았다고 1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DNA 분석 결과 아라뱃길 사건과 파주 살인 사건이 관련 없는 것으로 나왔기 때문에 나머지 시신을 찾기 위해 수색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16일 파주에서 30대 남성이 50대 여성을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서해대교 인근 바다에 유기한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오후 3시 24분께 인천시 계양구 아라뱃길 다남교와 목상교 사이 수로에서 훼손된 상태의 시신 일부를 발견한 뒤 파주 살인 사건과의 연관성을 수사해 왔다.

경찰은 인천경찰청 헬기 1대와 아라뱃길 경찰대 소속 구조정 1대를 투입하고 방범순찰대 소속 100명을 동원해 아라뱃길 일대에서 이날까지 나흘째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나머지 시신을 추가로 찾지 못했다.

발견 당시 시신은 한쪽 다리만 아라뱃길 수로 가장자리에 떠 있었으며 심하게 부패한 상태였다.

아라뱃길 옆 자전거도로에서 조깅을 하던 한 시민이 "사람 다리가 물에 떠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훼손된 상태의 시신인 점을 고려해 강력 사건과 관련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은 최근 인천 계양경찰서 강력팀 등 총 7개 팀 34명으로 전담수사반을 꾸렸으나 광역수사대 등 전문 수사 인력을 더 보강해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영상 기사 '경인아라뱃길 시신 사건' 수사전담반 구성

'경인아라뱃길 시신 사건' 수사전담반 구성

자세히

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