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학원연합회 "특정 확진사례로 전체 규제 안돼…장기휴원 어려움"

송고시간2020-06-01 16: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목동 학원가 코로나19 비상
목동 학원가 코로나19 비상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양정고등학교 학생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목동 학원가에도 비상이 걸렸다. 사진은 1일 오후 목동 학원가. 2020.6.1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한국학원총연합회가 최근 학원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례가 잇달아 발생한 것과 관련해 "특정 학원에서 발생한 사안만 갖고 학원 전체를 규제하는 것은 가뜩이나 어려운 학원에 큰 고통을 주는 일"이라며 관련 조치 강화에 대한 반대 입장을 내놓았다.

학원총연합회는 1일 낸 입장문에서 "전국 대다수 학원은 2월부터 시작된 장기 휴원으로 폐원을 고민할 만큼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단체는 "최근 서울 이태원 클럽 방문 후 동선을 정확하게 밝히지 않은 아르바이트 강사 한 명으로 인해 코로나19가 발생(확산)한 이후 그간 정부 지침에 동참하며 방역에 앞장서 온 전국 8만6천여개 학원의 노력이 물거품이 되고 비난을 받아 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도권에 다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학원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더는 학원 내 감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학원총연합회는 시도지회별로 ▲ 출입자 명부 관리 ▲ 마스크 착용 ▲ 강의실 수강생 간격 최소 1m 이상 확보 등 정부에서 지시한 학원 방역수칙이 지켜질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최근 서울 여의도에 있는 '연세나로' 학원에서는 강사가 먼저 감염된 뒤 수강생 2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수강생 어머니까지 확진자로 등록되는 등 총 4명이 확진됐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 및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오는 14일까지 학원에 대한 합동 점검을 한다.

특히 오는 3일 고1, 중2, 초3∼4학년의 제3차 등교 개시를 앞두고 1∼2일 이틀간 교육부 차관과 모든 실·국장이 수도권 학원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선다.

sungjin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