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진칼, BW 3천억원 발행해 대한항공 유상증자 참여한다(종합)

송고시간2020-06-01 17: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임시 이사회서 결의…주주·일반인 참여 가능한 일반공모 방식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한진칼[180640]이 대한항공[003490] 유상증자 참여에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신주인수권부 사채(BW) 3천억원을 발행하기로 했다.

한진칼은 1일 오전 임시 이사회를 열고 일반공모 방식의 BW 3천억원 발행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표면이자율은 2%, 만기이자율은 3.75%이고 만기일은 2023년 7월 3일이다.

이는 한진칼 자회사인 대한항공이 자구안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해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것이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대한항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한진칼 이사회는 지난달 14일 대한항공의 지분 가치 유지와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해 3천억원 규모의 자금을 마련해 대한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하기로 결의했다. 이중 1천억원은 이미 단기차입으로 마련했다.

한진칼은 유상증자 참여에 필요한 나머지 자금은 신주인수권이 부여돼 있고 주관사 총액 인수가 가능한 BW를 발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BW 발행으로 마련될 자금 3천억원과 기존 차입금 1천억원 중 3천억원은 계획대로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투입하고, 나머지 1천억원은 유동성 확보와 차입금 상환 목적으로 사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BW 발행은 주주와 일반인 등 누구나 참여 가능한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진칼 측은 "주주·일반인 대상 청약 절차를 한꺼번에 진행하는 일반 공모 방식이 청약률을 높이고 일정을 단축할 수 있어 대한항공 유상증자 납입 일정에 맞추는데 보다 유리하다는 것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3자 연합
3자 연합

사진 왼쪽부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강성부 KCGI 대표,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이 지난달 말 "대한항공의 유상증자 참여 자금 조달이 어려우면 주주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실시하라"는 내용증명을 보내는 등 견제에 나선 상황에서 주주 이해관계 논란을 방지하기 위해 이 같은 방식을 추진하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BW가 일반 사채보다 이자율이 낮고 장기로 발행이 가능하며, 추후 주식으로 전환할 경우 자본 확충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점도 반영됐다. 주관사인 유진투자증권이 총액을 인수하기로 한 만큼 자금 조달의 안정성도 이미 확보된 상태다.

한진칼 관계자는 "이번 BW 발행을 토대로 적시에 대한항공 유상증자 재원을 마련하는 동시에 한진칼의 차입구조 개선과 추후 자본확충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진칼 사옥
한진칼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ajj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