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여행용 가방에 9살 의붓아들 수시간 가둬…"훈육 목적" 주장(종합2보)

송고시간2020-06-02 13:30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피해 아동 심정지 상태로 병원 이송…이튿날 낮까지도 의식 회복 못 해

아동학대 혐의 40대 여성 긴급체포

충남 천안서북경찰서 외경
충남 천안서북경찰서 외경

[연합뉴스 자료 사진]

(천안=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 안에 한동안 가둬놓은 40대 여성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피해 아동은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2일 충남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25분께 천안 서북구 한 주택에서 A(9)군이 여행용 가방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A군 의붓어머니 B(43)씨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심정지 상태였던 A군은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대학병원으로 옮겨졌다. 2일 낮까지도 의식을 회복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 신체에는 멍 자국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B씨를 긴급체포했다.

B씨는 "아이를 캐리어(여행용 가방)에 들어가게 했다"고 범행 일부를 시인하며 "거짓말한 것에 대한 훈육 목적이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집 안에는 B씨의 아이 2명이 더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군의 친부는 일 때문에 밖에 나와 있던 상태로 경찰은 확인했다.

가방에 가뒀던 시간에 대해 경찰은 "B씨 진술 상 3시간가량 되는 것으로 보이지만, 정확한 건 아니어서 수사해 봐야 한다"고 전했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wald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