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보] 5월 소비자물가 0.3% 하락…8개월만에 마이너스 물가

송고시간2020-06-02 08: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석유류 가격 급락·공공서비스 물가 하락 영향"

5월 소비자물가 0.3% 하락…8개월만에 마이너스 물가 (CG)
5월 소비자물가 0.3% 하락…8개월만에 마이너스 물가 (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연정 차지연 정수연 기자 =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8개월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국제유가 하락으로 석유류 가격이 큰 폭으로 떨어진 영향이 가장 컸으며, 고교 무상교육 실시 등으로 공공서비스 물가가 내린 점도 일부 영향을 미쳤다.

2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71(2015년=100)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3% 하락했다.

작년 9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 동월 대비 0.4% 하락해 사상 처음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8개월 만에 다시 마이너스로 집계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에 12개월 연속 1%를 밑돌다 올해 1∼3월에는 1%대로 올라섰지만, 코로나19 여파가 반영되기 시작하면서 4월에 다시 0%대 초반으로 떨어졌고 5월에는 마이너스로 내려갔다.

품목 성질별로 보면 농·축·수산물 가격은 3.1% 상승한 반면, 공업제품은 2.0% 하락했다.

지난달 24일 서울의 한 주유소 모습
지난달 24일 서울의 한 주유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히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석유류 가격이 18.7% 급락했다.

지난달 서비스 물가 상승률은 0.1% 상승했다. 다만 공공서비스는 1.9% 하락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지난달 소비자물가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은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석유류 가격 급락이었고 교육분야 정책 지원으로 공공서비스 가격이 하락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어 "물가 하락 원인이 수요 측 요인이라기보다 공급 측 요인이므로 디플레이션이라 판단하기는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