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LA 한인타운에 주방위군 투입…LA경찰 "우리가 한인 지킨다"(종합)

송고시간2020-06-02 08: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인단체 대표들, LA 현지 행정 당국과 함께 온라인 간담회

LA경찰 "1992년 LA 폭동 때와 달라, 한인 상점 걱정말길"

LA 한인타운에 배치된 주방위군
LA 한인타운에 배치된 주방위군

[독자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전역에서 흑인 사망 시위가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에 캘리포니아 주(州)방위군이 전격 투입됐다.

1일(현지시간) LA 총영사관과 한인회에 따르면 주 방위군은 이날 한인타운의 치안 유지와 시위대의 한인 상점 약탈 등을 막기 위해 군 병력을 전격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무장한 군 병력은 오후 들어 윌셔대로의 코리아타운 주요 길목 곳곳에 배치돼 삼엄한 경계에 들어갔다.

군용 차량이 한인 타운을 순찰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주 방위군은 항의 시위 사태가 끝날 때까지 LA경찰과 함께 한인타운에 주둔하겠다는 입장을 한인 단체에 알려왔다.

한인타운에 배치된 주 방위군의 병력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와 함께 LA 한인회 등 한인 대표 40여명은 이날 오후 LA경찰, LA카운티, LA시 관계자들과 함께 온라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LA 경찰 등은 한목소리로 "우리가 한인을 지킬 것"이라며 "한인 상점들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또한 1992년 LA 폭동 사태도 언급한 뒤 "그때와는 다르다. 우리가 이제는 한인들을 보호할 것"이라며 "한인들은 약탈과 방화를 막기 위해 자체 무장을 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로라 전 한인회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인사회가 그동안 LA 행정당국과 깊은 유대 관계를 맺어왔다"며 "LA경찰과 카운티, 시 관계자 모두 한인타운의 안전과 한인의 신변 보호를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LA 한인타운에서 경계 임무에 들어간 주방위군
LA 한인타운에서 경계 임무에 들어간 주방위군

[독자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