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오후 임시국회 소집요구…5일 개원 착수

송고시간2020-06-02 11: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의·열린민주와 함께 제출…민주당몫 국회의장단 '반쪽' 선출 가능성

발언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발언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6.2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일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기로 하는 등 5일 개원 절차에 착수했다.

민주당은 임기 개시 후 7일로 돼 있는 국회법 규정을 준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미래통합당의 동의가 없더라도 5일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단 선출을 강행할 방침을 재확인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열릴 첫 의원총회의 1호 안건은 의장단 선출을 위한 임시국회 소집 요구의 건"이라며 "법에 정해진 날짜에 국회를 여는 것은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민주당은 총선 민의에 부합하도록 법정 시한 내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선출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통합당은 고집에서 벗어나 총선 민의를 무겁게 받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정의당, 열린민주당 등 5일 개원에 뜻을 함께하는 정당들과 함께 국회 의사과에 소집요구서를 낼 예정이다. 국민의당은 참여하지 않는다.

통합당은 법사위와 예결위 등 주요 위원장 자리를 요구하며 원 구성이 합의돼야 개원에 응할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국회법 절차에 따라 자당 몫 국회의장단만 우선 선출하더라도 개원을 밀어붙인다는 계획이다.

상임위원장 선출의 법정 시한인 8일까지 여야 간 원 구성 논의가 공전한다면 법사위는 물론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가져갈 수 있다며 엄포를 이어가고 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상임위원장을 각 정당에 배분하는 방식을 원칙인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과거 문법"이라며 "우리 당이 얻은 의석은 18개 상임위에서 모두 과반을 하고도 넘는다"고 강조했다.

다만 여당으로서 단독 개원을 끝까지 밀어붙이는 데는 부담이 있는 만큼, 막판 극적인 돌파구 마련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원내 관계자는 "통합당이 계속 저런 식으로 나온다면, 국회 파행을 막기 위해 국회법대로 위원장들을 선출해야 한다"면서도 "법이 정한 원칙대로 원 구성 협상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6.2 jeong@yna.co.kr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