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심은경 주연 '신문기자' 실제모델 도쿄신문 기자의 분투기

송고시간2020-06-02 11: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베 정권과 싸운 여성 기자 모치즈키 이소코의 '신문기자'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사학스캔들을 떠올리게 하는 영화가 지난해 일본에서 큰 파장을 일으켰다.

통상 10분이면 끝나는 일본 관방장관의 정례 기자회견에서 무성의한 답변에 비슷한 질문을 23차례나 던지며 끈질긴 기자정신을 보여줬던 기자를 모델로 제작한 '신문기자'였다.

주연을 맡은 심은경은 한국 배우로는 처음으로 일본 아카데미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아 국내에서도 관심을 끈 바 있다.

영화의 원작이 된 도쿄신문 사회부의 모치즈키 이소코(望月衣塑子·45) 기자가 아베 정권과 싸우며 저널리즘을 지켜내는 과정을 기록한 책 '신문기자'가 임경택 전북대 교수의 번역으로 출간됐다.

심은경 주연 '신문기자' 실제모델 도쿄신문 기자의 분투기 - 1

중학생 때 일본 포토저널리스트 요시다 루이코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인종차별 정책 아파르트헤이트를 기록한 책을 읽고 기자를 꿈꿨다는 저자는 도쿄신문 입사 이후 17년간의 취재기를 일화 형식으로 풀어냈다.

모치즈키 기자는 일본치과의사연맹 부정헌금 스캔들 보도나 구이니 검사의 '사건 조작' 특종 등의 사례를 소개하면서 자신의 영웅담을 늘어놓지는 않았다. 반면, 일본 관가와 언론계의 민낯을 보여주며 현장 언론인으로서의 저널리즘에 대한 고민을 전한다.

또한, 뉴욕타임스가 모치즈키 기자를 '일본 언론자유의 상징'으로 일컫게 된 계기인 관방장관 정례 기자회견과 관련한 일화를 서술한 장에서는 남성 지배적인 일본 정계와 친정부 성향인 일본 제도권 언론들에 쓴소리들도 담았다.

아울러 저자는 비판에 그치지 않고, 정부의 억압이 강해질 때일수록 매체 간의 경계 없는 수평적 연대가 중요하다며 '특종주의를 넘어서자'는 대안을 제시했다.

동아시아. 236쪽. 1만2천500원.

일본 영화 '신문기자(新聞記者)' 포스터
일본 영화 '신문기자(新聞記者)' 포스터

[영화 '신문기자(新聞記者)' 페이스북 캡처]

justdu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