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합 "여당의 윤미향 감싸기, 국민과 싸우자는 것"

송고시간2020-06-02 12: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할머니들은 그들의 이용도구에 불과했다"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동환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은 2일 더불어민주당이 윤미향 의원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외면하고 제 식구 감싸기에 몰두하고 있다며 파상공세를 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70%가 넘는 국민이 윤미향은 의원 자격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윤미향을 감싸는 것은 이 국민과 싸우자는 것이고, 국민은 안중에 없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 의원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향해 "자기들한테 불리한 발언을 한다고 모두 이상한 할머니로 만드는 아주 후안무치한 행위를 되풀이하고 있다"며 "할머니들은 이용 도구에 불과했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6.2 zjin@yna.co.kr

통합당 여성 의원들은 공동 성명을 내고 민주당 일각의 '윤미향 감싸기'가 피해자인 할머니들에 대한 비방 프레임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들은 "민주당 측의 일부 진영은 합리적 지적과 비판마저도 객관적인 시각에서 보려 하지 않고 있다"며 각성을 촉구했다.

특히 여당의 이 같은 태도와 맞물려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비방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면서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공격으로 이번 비리를 절대 감추거나 덮을 수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재선의 김정재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윤 의원의 전날 등원 소식을 거론하며 "적어도 상식이 통하고, 기본적인 예의를 갖췄다면 민주당 의원들이 격려해줄 때가 아니지 않느냐"고 꼬집었다.

이들은 윤미향 부정회계 의혹 TF를 구성하고 의혹 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2차 가해 중단 촉구 성명' 발표하는 통합당 여성 의원들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2차 가해 중단 촉구 성명' 발표하는 통합당 여성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여성 국회의원들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2차 가해 중단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20.6.2 toadboy@yna.co.kr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