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브라이언트도 '숨을 쉴 수 없다' 티셔츠…아내가 대신 공개

송고시간2020-06-02 11: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브라이언트의 아내가 올린 브라이언트의 생전 모습.
브라이언트의 아내가 올린 브라이언트의 생전 모습.

[브라이언트 아내 소셜 미디어 화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올해 1월 헬리콥터 사고로 세상을 떠난 '농구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미국)도 '나는 숨을 쉴 수 없다(I can't breathe)'라는 문구가 쓰인 티셔츠를 입었다.

'숨을 쉴 수 없다'는 말은 지난달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조지 플로이드라는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 부위를 눌려 사망하기 전에 했던 말이다.

이 사건에 대한 항의 시위는 이제 미국 전역을 넘어 전 세계로 확산하는 양상이다.

브라이언트의 아내 바네사는 2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브라이언트가 생전에 '나는 숨을 쉴 수 없다'는 문구가 쓰인 검은색 상의를 입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바네사는 "남편이 이 셔츠를 몇 년 전에 입었는데 우리는 또 같은 상황을 보게 됐다"며 "증오를 몰아내고, 가정과 학교에서 존중과 사랑에 대한 것을 가르쳐야 한다"고 적었다.

1월 헬리콥터 사고로 남편과 딸 지아나를 잃은 바네사는 "변화를 위해 싸우고, 투표도 해야 한다"며 "무고한 희생이 더는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신문 USA 투데이는 "브라이언트가 이 티셔츠를 입은 것은 2014년"이라며 "당시 뉴욕에서 에릭 가너라는 흑인이 역시 경찰의 과잉 대응으로 숨졌는데 그때 가너 역시 '숨을 쉴 수 없다'고 여러 번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때 NBA에서 브라이언트와 르브론 제임스, 데릭 로즈 등 여러 선수가 이 문구가 쓰인 옷을 연습복으로 활용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