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올해 1인당소득 3만달러 붕괴?…"원화 5%이상 절하시 가능성"

송고시간2020-06-02 11: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은 "6월 이후 원/달러 환율 1천250원∼1천260원 넘어서면"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성서호 기자 = 올해 만약 원화 가치가 달러 대비 5% 이상 떨어지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년 만에 3만달러 밑으로 다시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그래픽] 연간 1인당 국민총소득(GNI)·명목 GDP 추이
[그래픽] 연간 1인당 국민총소득(GNI)·명목 GDP 추이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18년 국민계정(확정) 및 2019년 국민계정(잠정)'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3만2천115달러(약 3천743만원)로 잠정집계됐다. 2018년의 3만3천564달러(3천693만원)에서 4.3% 감소했다. 지난해 명목 GDP는 1천919조원으로, 1년 전보다 1.1% 증가했다. yoon2@yna.co.kr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19년 국민계정 잠정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명목 국민총소득(GNI)은 원화 기준 3천743만원, 달러 기준 3만2천115달러로 집계됐다.

우리나라 1인당 GNI는 2017년 3만1천734달러로 올라선 뒤 지난해까지 3년 연속 3만달러대를 유지했다.

하지만 올해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내총생산(GDP) 감소, 전반적 원화 가치 하락(원/달러 환율 상승) 추세 등에 따라 3만달러 수성이 불확실한 상황이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한은이 추정한 올해 성장률(실질 GDP 성장률) 전망치가 -0.2%이고, 1분기 GDP 디플레이터 등락률(-0.6%)을 고려한 연간 디플레이터 등락률을 -0.8% 정도로 가정하면, 올해 명목 GDP 성장률은 -1% 정도로 추정된다"며 "여기에 환율까지 5% 정도 절하돼야 달러 기준 1인당 GNI가 3만달러 밑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명목 GNI는 전체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임금·이자·배당 등 모든 소득을 합친 것이다. 물가가 반영된 명목 GDP에 내국인이 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을 더하고, 국내에서 생산활동에 참여한 외국인에게 지급한 소득을 빼서 계산한다. 1인당 GNI는 이를 총인구로 나눈 값이다

앞서 지난달 28일 한은은 물가를 고려하지 않은 올해 실질 GDP가 작년보다 0.2%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1인당소득 3만달러 붕괴?…"원화 5%이상 절하시 가능성" (CG)
올해 1인당소득 3만달러 붕괴?…"원화 5%이상 절하시 가능성" (CG)

[연합뉴스TV 제공]

GDP 디플레이터는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값으로, 소비자 물가뿐 아니라 GDP를 구성하는 투자·수출입 등과 관련된 모든 물가가 반영된 거시경제지표다.

따라서 한은이 올해 전체 GDP 디플레이터 증가율 전망치를 -0.8%로 잡았다면, 그만큼 경기 침체로 전반적 가격이 내려가 실질 GDP 감소폭(0.2%)보다 명목 GDP 감소폭(1%)이 더 클 것이라는 얘기다.

여기에 원화 값까지 내려가면, 이렇게 줄어든 명목 GDP의 달러 환산금액이 더 깎이게 된다.

이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추산할 때, 올해 원화 가치가 5% 이상 절하되면 총인구는 변화가 없더라도 1인당 GNI가 3만달러 밑으로 다시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는 게 한은의 추산이다.

박 국장은 원화 '5% 절하'와 관련, "6월 이후 원/달러 환율이 1천250원, 1천260원 선까지 올라가는 경우"라면서도 "기획재정부 등 다른 기관은 디플레이터를 플러스(+)로 보고 있기 때문에 3만달러 이하로 내려갈 가능성이 크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shk99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