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 부평구 소속 공무원 2명 확진…구청·행정센터 폐쇄(종합)

송고시간2020-06-02 12: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구청 인근에 워크스루 설치…전 직원 코로나19 검사 방침

인천 부평구청서 확진자 발생…청사 폐쇄
인천 부평구청서 확진자 발생…청사 폐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2일 오전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부평구 부평구청 출입문에 폐쇄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2020.6.2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시 부평구 소속 공무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방역 당국이 직원 전수 검사에 나섰다.

인천시 부평구는 부평구청 직원 1명과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 직원 1명이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구는 구청에 들어와 있던 민원인을 모두 내보낸 뒤 청사를 임시 폐쇄했다.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도 폐쇄됐다.

방역 당국은 부평구청 인근에 워크 스루(walk-through)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구청과 행정복지센터 직원을 전수조사할 방침이다.

또 최대한 원격 근무나 비대면 민원 처리를 하도록 조치하고 역학 조사를 통해 확진자들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부평구청 본청사에는 현재 1천126명이 근무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부평구 관계자는 "일단 청사 출입문을 모두 걸어 잠근 뒤 확진자가 발생한 6층 근무자들은 아래층으로 이동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며 "다른 직원들도 모두 청사 내부에서 근무 중"이라고 설명했다.

cham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