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印 뉴델리·뭄바이 '코로나 직격탄'…누적 확진 6만명 넘어

송고시간2020-06-02 13: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백만 명 열차 이동도 시작 '설상가상'…인도 전체 신규 확진 8천명

봉쇄령이 완화된 뒤 차량정체가 생긴 1일 인도 뉴델리 시내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봉쇄령이 완화된 뒤 차량정체가 생긴 1일 인도 뉴델리 시내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의 수도 뉴델리와 최대 경제 도시 뭄바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

인구가 밀집된 두 대도시가 코로나19의 핫스폿(집중발병지역)이 됨에 따라 앞으로 바이러스 확산세가 더욱 거세질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런 가운데 봉쇄 완화 조치로 수백만 명이 열차 이동을 시작함에 따라 인도의 방역은 '설상가상'의 상황을 맞게 됐다.

2일 오전 10시 인도 보건·가족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델리 국가수도지구(NCT, 일명 뉴델리 또는 델리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만834명을 기록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990명으로 최근 하루 1천명가량씩 불어나는 추세다.

델리 NCT는 연방 직할지로 인도 행정체제 상 정식 '주(州)'는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델리 주' 또는 이 지역 내의 작은 행정구역의 이름을 따 '뉴델리'로도 불린다.

뭄바이의 경우 확진자가 전날보다 1천413명 불어나 누적 4만1천99명(주 정부 집계)이 됐다.

뭄바이가 속한 마하라슈트라주의 누적 확진자는 7만13명(이하 보건부 통계)이다.

이날 인도 전체의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8천171명 증가한 19만8천706명으로 집계됐다.

뉴델리와 뭄바이의 확진자 수만 6만1천933명으로 인도 전체의 31%를 차지한 셈이다.

문제는 인도 정부가 경제 회복을 위해 코로나19 방역 관련 봉쇄를 대폭 완화함에 따라 바이러스 확산세가 더욱더 가팔라질 수 있다는 점이다.

지난 3월 25일부터 전국 봉쇄령을 발동한 인도는 이달 말까지 봉쇄의 틀만 유지한 채 대부분 지역의 통제를 단계적으로 해제하기로 했다. 8일부터 식당, 쇼핑몰, 호텔 운영을 허용하기로 했고 국제선 운항 재개 등도 검토 중이다.

이에 뉴델리와 뭄바이도 단계적으로 봉쇄 조치 해제를 추진 중이다.

인도 정부의 한 관계자는 인디아투데이TV와의 인터뷰에서 "봉쇄 완화 조치로 인해 확진자 수가 많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며 "하지만 봉쇄로 마비된 경제 상황을 고려할 때 산업 활동을 계속 막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봉쇄 완화로 열차 이동에 나선 1일 인도 아메다바드의 주민. [AFP=연합뉴스]

봉쇄 완화로 열차 이동에 나선 1일 인도 아메다바드의 주민. [AFP=연합뉴스]

이 와중에 여객 열차 운행이 30편에서 200편으로 확대되면서 수백만 명이 이동을 시작, 방역에 암운이 드리워지고 있다.

인도 정부는 봉쇄 완화 조치에 따라 이처럼 열차 운행 횟수를 늘렸고 1일에만 14만9천명이 열차 편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산된다.

현지 언론은 6월에만 260만명이 열차 예약을 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인도의 평소 하루 열차 이용 승객 수가 2천만명 수준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아직도 열차 서비스는 극히 일부만 가동되는 상황이다. 앞으로 열차 운행과 여행객 수가 폭증할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앞서 대도시의 이주노동자 수백만 명은 봉쇄령으로 일자리를 잃자 버스, 트럭 등을 이용해 고향으로 돌아간 상태다.

하지만 귀향을 원하는 이주노동자가 아직 수백만 명 이상 대기 중이라 이들을 통해 바이러스가 급격하게 번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4월 14일 인도 뭄바이 반드라 기차역에서 시위를 벌이는 이주노동자. [EPA=연합뉴스]

4월 14일 인도 뭄바이 반드라 기차역에서 시위를 벌이는 이주노동자. [EPA=연합뉴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