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국 시위 사태로 한인 상점 피해 79건…외교부 대책회의

송고시간2020-06-02 13: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외교부는 2일 오전 이태호 2차관 주재로 미국 내 8개 지역 총영사와 화상회의를 열어 미국 시위 사태에 따른 재외국민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보호 대책 등을 논의했다. 2020.6.2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외교부는 2일 오전 이태호 2차관 주재로 미국 내 8개 지역 총영사와 화상회의를 열어 미국 시위 사태에 따른 재외국민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보호 대책 등을 논의했다. 2020.6.2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숨진 흑인 남성의 억울한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하면서 현지 한인 피해도 커지고 있다.

2일 외교부에 따르면 현재까지 미국 시위와 관련해 총 79건의 한인 상점 재산피해가 접수됐다. 전날 보고된 26건의 3배로 늘었다.

도시별로 보면 필라델피아 50건, 미니애폴리스 10건, 랄리 5건, 애틀랜타 4건 등이다. 인명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 이태호 2차관 주재로 미국 내 8개 지역 총영사와 화상회의를 열어 재외국민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보호 대책 등을 논의했다.

당초 회의에는 주미국대사관도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워싱턴 D.C.에 내려진 야간 통행금지령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이태호 차관은 총영사들에게 비상연락망 유지와 한인 밀집지역 법집행기관과의 치안협력 강화 등 관련 대책 마련, 재외국민 피해 예방과 구제 등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총영사들은 지역별 동향과 피해 예방조치 시행 현황 등을 보고하고,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미국에 체류하는 국민의 피해 현황을 지속해서 파악하고, 해당 지역 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현지 국민의 안전 확보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외교부는 2일 오전 이태호 2차관 주재로 미국 내 8개 지역 총영사와 화상회의를 열어 미국 시위 사태에 따른 재외국민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보호 대책 등을 논의했다. 2020.6.2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외교부는 2일 오전 이태호 2차관 주재로 미국 내 8개 지역 총영사와 화상회의를 열어 미국 시위 사태에 따른 재외국민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보호 대책 등을 논의했다. 2020.6.2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