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아사히맥주, 호주 최대 맥주회사 12조원에 인수

송고시간2020-06-02 14: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로 시장 축소되는 와중에…"폭풍우 속 출항"

도쿄의 아사히맥주 광고탑
도쿄의 아사히맥주 광고탑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1월 30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도심의 한 건물 옥상에 아사히맥주 광고탑이 설치돼 있다. 2020.1.30 sewonlee@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아사히그룹 홀딩스(이하 아사히맥주)가 1일 1조1천억엔(약 12조5천억원)을 투자한 호주 최대 맥주회사 인수를 완료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2일 보도했다.

아사히맥주가 인수한 회사는 세계 최대 맥주회사인 '안호이저-부시 인베브'(AB인베브)의 호주 자회사인 '칼튼 앤 유나이티드 브루어리스'(CUB)다.

CUB 인수로 1%에 불과하던 아사히맥주의 호주 시장 점유율은 단숨에 40%에 육박하게 됐다.

그러나 세계 맥주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축소되는 와중에 이뤄진 인수라는 점에서 니혼게이자이는 "폭풍우 속의 출항이 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아사히맥주는 당초 이민정책에 따른 인구 증가로 호주의 맥주 소비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지만,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호주의 맥주시장은 오히려 축소되고 있다.

아사히맥주의 4월 호주 판매는 외출 금지 등의 영향으로 작년 동기 대비 40%나 줄었다.

영국의 시장조사 기업인 글로벌데이터는 올해 호주의 맥주 판매량은 작년 대비 13% 감소하고, 2023년 이후에야 작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