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중공업 사장들, 건조 선박서 직접 점검…안전 최우선 다짐

송고시간2020-06-02 14:10

댓글
건조 현장 안전 점검하는 현대중공업 사장
건조 현장 안전 점검하는 현대중공업 사장

(울산=연합뉴스) 현대중공업 한영석 사장(왼쪽 세번째)과 이상균 사장(왼쪽 첫번째)이 2일 울산 조선소 LNG운반선 화물창에서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2020.6.2 [현대중공업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anto@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 경영진이 2일 생산 현장을 점검하며 '안전 최우선' 경영 실천 의지를 다졌다.

최근 잇달아 발생한 산업재해 사망사고 재발 방치 차원이다.

한영석·이상균 현대중공업 사장은 이날 울산 조선소에서 건조 중인 17만4천㎥급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에 올라 작업 현장을 둘러봤다.

두 사장은 선박 전체를 돌며 안전 위험요소 유무,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하고 안전 문제가 예상되는 부분에 즉각 개선을 지시했다.

또 현장 작업자들로부터 안전 개선 건의사항을 듣고, 안전 최우선 작업을 당부했다.

한영석 사장은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가장 중요한 가치다"며 "새롭게 마련한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철저히 이행해 현장 직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새로운 안전문화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앞서 향후 3년간 총 3천억원을 추가로 투자하는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현대중공업에만 1천600억원을 투입한다.

안전혁신 자문위원단 확대 운영, 전 작업자에 '안전작업 요구권' 부여, 안전조직 개편, 안전시설 투자 확대 등을 추진한다.

조선 사업 대표를 사장으로 격상해 안전과 생산을 총괄 지휘토록 하고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을 조선 사업 대표에 선임했다.

현대중공업은 또 조만간 안전경영에 대한 최고경영자의 의지와 계획을 담은 담화문을 발표하고, 전 임직원 의지를 모은 '신 안전문화 선포식'을 열 예정이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