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워싱턴에 전투헬기 '블랙호크' 투입…저공비행 시위대 위협

송고시간2020-06-02 14:43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쟁터 투입되던 기종…라코타헬기도 '작전기동'

[트위터 갈무리=연합뉴스]

[트위터 갈무리=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화염과 분노에 휩싸인 미국 수도 워싱턴DC에 결국 군 전투헬기까지 투입됐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일(현지시간) 밤 워싱턴DC 차이나타운에서 육군 소속 블랙호크(UH-60) 한 대가 '건물 높이 수준'(Rooftop level)으로 낮게 비행했다고 보도했다. 저공비행으로 각종 잔해와 나뭇가지 등이 날려 시위대가 맞을뻔했다고도 했다.

블랙호크는 아프가니스탄전쟁 등에 투입됐던 공격용 헬기다.

NYT는 블랙호크와 함께 라코타헬기(UH-72)도 저공비행 등으로 적을 겁주는 '작전기동'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라코타헬기 기동에) 시위대가 재빠르게 주변으로 흩어지자 몇 분 후 블랙호크가 다른 경로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현장의 NYT 기자는 군 헬기가 시위대 바로 위에서 거센 바람을 일으키며 제자리 비행을 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트위터에 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기자회견에서 워싱턴DC에 폭동과 약탈을 막기 위한 군대가 배치되고 있다고 밝혔다.

NYT는 노스캐롤라이나주 포트브래그 기지에 주둔해있던 군사경찰 200~500명이 워싱턴DC에 배치됐다고 밝혔다.

앞서 AP통신은 5개 주의 주 방위군 600~800명이 워싱턴DC로 보내졌다고 보도했다.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