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시 부평구 확진 공무원 2명, 교회·PC방 통해 감염 추정

송고시간2020-06-02 14: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민 2명도 추가 확진…인천 누적 확진자 244명

인천 부평구청서 확진자 발생…청사 폐쇄
인천 부평구청서 확진자 발생…청사 폐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2일 오전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부평구 부평구청에서 보안요원들이 곳곳에 구청 폐쇄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다. 2020.6.2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시 부평구 소속 공무원 2명은 각각 교회와 PC방을 매개로 감염된 것으로 방역 당국이 추정했다.

인천시 부평구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본청 소속 공무원 A(42·여)씨가 부평 지역 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전날 개척교회 모임이 열렸던 인천시 부평구 성진교회를 조사차 방문했다가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부평구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 공무원 B(27·여)씨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부평5동 PC방에 근무하는 친구와 함께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시 부평구는 이날 부평 지역에서 갈산2동 거주자 C(75·남)씨와 부평5동 거주자 D(31·여)씨가 추가로 확진됐다고도 발표했다.

C씨는 인천 개척교회 모임 관련 확진자인 70세 여성의 가족이다. D씨는 경기 부천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 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C씨와 D씨를 포함해 모두 244명으로 늘어났다.

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