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도권 개척교회 집단감염 확산…신규확진 22명 늘어 누적 45명

송고시간2020-06-02 15: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 군포·안양 목회자 모임 관련 확진자 6명 증가…총 15명

수도권 개척교회 집단감염 확산…신규확진 22명 늘어 누적 45명 (CG)
수도권 개척교회 집단감염 확산…신규확진 22명 늘어 누적 45명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수도권 교회 소모임과 종교 행사 등을 고리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불어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일 인천 등 수도권 개척교회와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가 22명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23개 교회, 45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인천 30명, 서울 9명, 경기 6명 등이다.

인천 개척교회 집단감염은 인천 부평구의 한 교회 목사인 50대 여성이 지난달 31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연이어 확진자가 속출하고 상황이다.

이와 별개로 경기 군포·안양에서도 교회 목회자 모임과 관련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6명이 신규 감염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15명으로 늘어났다.목회자 모임에 참석한 사람이 6명, 그 가족이 5명, 교인이 2명, 직장 동료가 2명이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지역사회 전파가 확산하고 있는 수도권 지역은 감염 위험이 낮아질 때까지 성경 공부, 기도회, 수련회 등 대면 모임을 하지 않고 비대면 모임으로 진행해달라"고 요청했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