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중은행 '소상공인 2차 대출' 실행액 900억원 밑돌아

송고시간2020-06-03 06: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나·농협에 76% 몰려…1차 대출 실행액 1조5천억원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김연숙 한혜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2차 긴급대출 지원 프로그램의 실행액이 900억원에 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상공인 대출
소상공인 대출

[연합뉴스TV 제공](CG)

3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달 25일부터 본격적인 심사가 시작돼 29일까지 닷새간 KB국민·신한·우리·하나·NH농협·IBK기업은행 등 주요 은행에서 실제 집행된 2차 대출 승인액은 모두 약 860억원으로 집계됐다.

은행별로는 하나은행과 농협은행이 각각 492억원, 175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두 은행이 전체 대출 집행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76%에 달한다. 나머지 은행은 신한은행(95억원), 기업은행(50억원), 우리은행(45억원), 국민은행(3억원) 순이었다.

소상공인 2차 대출은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낮은 금리로 유동자금을 빌려주는 상품이다.

신용보증기금(신보)이 대출금의 95%를 보증하기 때문에 신용도가 낮은 소상공인도 대출을 받을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대출 금리는 중신용자 기준 연 3∼4%대 수준이다. 한도는 1천만원, 만기는 5년(2년 거치·3년 분할상환)이다.

2차 대출은 지난달 18일 접수가 시작된 후 닷새간 3만여명의 신청자가 몰렸다. 초기부터 빠른 속도로 소진된 1차 대출(이차보전대출)에 비해서는 열기가 덜하지만, 자금에 목마른 중·저신용 소상공인이 여전히 많다는 해석이 나왔다.

그러나 일단 현재까지의 대출 실행 실적을 보면 인색하다는 평가다.

이는 더 조건이 좋은 1차 대출의 한도가 아직 남아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신용도의 문제가 있는 게 아니라면 금리가 낮고 한도는 높은 1차 대출로 갈 것이라는 얘기다. 일부 은행은 이번 주부터 본격적인 대출 심사·실행이 이뤄지기 때문에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신종코로나로 소상공인 매출 감소 (PG)
신종코로나로 소상공인 매출 감소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다만 하나·농협은행에 대출액이 몰린 것은 대출 조건이 상대적으로 낫기 때문으로 보인다.

하나은행은 6월 말까지 대출이 실행되는 경우에 한해 최고금리를 연 2.9%로 제한해 적용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전국적으로 넓은 영업망을 갖춘 데다가 최저금리가 연 2.34%로 가장 낮다는 점이 장점이다.

1차 대출의 실행액을 보면 지난달 29일 기준으로 우리은행 4천489억원, 농협은행 3천377억원, 국민은행 3천345억원, 신한은행 1천814억원, 하나은행 1천502억원으로 집계됐다.

1차에서는 최대 3천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고 연 1.5%의 고정금리가 적용된다. 만기는 1년이다. 시중은행을 통한 대출은 고신용자(신용 1∼3등급)만 가능하다. 중신용자(신용 4∼6등급)와 저신용자(7등급 이하)는 기업은행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 창구가 분산됐다.

1·2차 대출은 중복 지원할 수 없기 때문에 신용도 등을 고려해 여건이 된다면 1차 대출을 받는 게 유리하다.

한 은행 관계자는 "주요 시중은행의 1차 대출은 6월 중순 이후에 소진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표] 주요 은행 소상공인 1·2차 긴급대출 실행 현황 (∼5월 29일, 단위:억원)

국민 신한 우리 하나 농협 기업
1차 대출 3,346 1,814 4,489 1,502 3,377 -
2차 대출 3 95 45 492 175 50

shk999@yna.co.kr, nomad@yna.co.kr, hye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