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법정 날짜에" vs "독재 회귀냐"…여야, 개원 강대강 대치

송고시간2020-06-02 18: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해찬 "법사위 협상대상 아냐"…민주, 5일 임시국회 소집요구

주호영 "합의 없이 의장단 선출 불가능" 강력 반발

한 자리 다른 생각
한 자리 다른 생각

제21대 국회 개원을 하루 앞둔 5월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희상 국회의장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나란히 앉아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이동환 기자 = 21대 국회의 개원 법정시한을 앞두고 여야가 강대강 충돌로 치닫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일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고 5일 개원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미래통합당은 독재정권 시절로의 회귀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21대 국회 시작부터 파열음만 터져나오는 상황이다.

질문에 답하는 이해찬 대표
질문에 답하는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례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6.2 toadboy@yna.co.kr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이 원하는 국회는 상임위 자리를 두고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는 국회가 아니다. 이 부분에 대해 단호히 임할 것"이라며 "(법사위와 예결위를) 협상 대상으로 삼지 말라고 원내대표에게 여러번 강조했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치의 근본을 세운다는 비장한 각오로 법이 정한 날짜에 국회를 열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의총에서 5일 임시국회 소집과 민주당 몫 국회의장단 선출 안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어 정의당, 열린민주당 등과 함께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냈다. 국민의당은 참여하지 않았다.

'개원ㆍ추경 협상' 입장밝히는 주호영 원내대표.
'개원ㆍ추경 협상' 입장밝히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개원ㆍ추경 협상 등에 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6.2 zjin@yna.co.kr

반면 통합당은 여야 합의 없이 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를 열 수 없다는 자체 법률검토 결과를 제시하며 강력 반발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이 아무리 의석이 많아도 교섭단체 간 합의 없이 의장단을 뽑을 수 없다"며 "히틀러의 나치 정권도 법치주의를 외치며 독재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단독개원을 강행할 경우 국회 의사일정 보이콧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그래픽] 역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 소요일
[그래픽] 역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 소요일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의장단은 6월 5일까지, 상임위원장은 6월 8일까지 선출해야 한다. 그러나 여야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법제사법위원회 등 일부 위원장 자리를 놓고 이견을 보임에 따라 협상이 지연될 수 있다는 관측이 있다. jin34@yna.co.kr

유인태 국회사무총장은 민주당 등 요구에 따라 오는 5일 오전 10시 임시국회 소집을 공고했다.

민주당은 개원 후 상임위원장 선출 시한인 8일까지도 여야 간 원 구성 논의가 겉돌면 법사위는 물론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가져갈 수 있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여당으로서 정국 파행을 불사하고 단독 개원을 강행하는 데 부담이 큰 만큼, 막판 극적인 타협 가능성에 여전히 무게가 실려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