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독일, 코로나19 통제완화속 감소세 이어가…마스크 덕분 분석도

송고시간2020-06-03 02: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음식점·교회서 집단감염으로 재확산 우려 여전

독일 퀼른의 음식점 야외 테이블 [로이터=연합뉴스]
독일 퀼른의 음식점 야외 테이블 [로이터=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인한 공공생활 통제 조치가 상당히 완화된 가운데서도 신규 확진자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유럽 주요국 가운데 코로나19 방역 모범국인 독일은 지난 4월 말부터 상점 운영 제한을 푼 데 이어 지난달부터는 점진적으로 음식점 및 호텔 운영 제한을 풀었다.

최근 낮 기온이 20도를 넘어가기도 하면서 음식점 및 카페의 야외 테이블과 공원에는 인파가 몰리고 있다.

재택근무에서 정상 출퇴근을 하는 기업들이 늘어나면서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에도 승객이 많아졌다.

이 때문에 아직 연방정부가 유지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 1.5m가 잘 지켜지지 않는 상황이다.

그런데도 최근 몇주 동안 감염자 한 사람이 감염시킬 수 있는 수치인 재생산지수는 0.77∼1.2로 안정된 수치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달 들어 신규 확진자 수는 4월과 비교해 기울기가 상당히 완만해졌지만, 꾸준히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한 주간 신규 확진자 수는 최소 200명대에서 최대 700명대를 기록했다.

2일 0시 보건당국 집계기준으로 신규 확진자 수는 213명이고 신규 사망자 수는 11명이다. 누적 확진자 수는 18만2천28명, 누적 사망자 수는 8천522명이다.

독일에서는 보건소 기능이 정상적으로 가동하지 않는 주말에 신규 확진자 수가 확연히 줄어들었다가 주중에 다시 올라가는 경향을 보여 한주 내 신규 확진자 수의 변동 폭이 큰 편이다.

꾸준한 감소세와 관련, 현지 언론에서는 상점 및 대중교통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상당한 기여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독일 정부는 상점 및 대중교통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공공생활 통제조치 완화시 재확산을 막기 위한 장치로 여겨왔다.

부분 등교를 시작한 각급 학교에서도 등하교시 대체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돼 있다.

마스크 착용은 사실상 한국과 대만 등 동아시아에서의 방역 모델을 차용한 것이다.

독일 보건당국은 지난 3월에는 마스크 착용에 대해 잘못된 착용이 감염을 더 확산시킬 수 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를 그대로 받아들여 마스크의 방역 효과보다 부작용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손 씻기 등을 우선으로 강조했으나 4월 초 신규 확진자 수가 7천명 가까이 증가하는 등 대규모 확산이 일어나자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다만, 의료진용 마스크도 부족한 실정이어서 독일 당국은 직접적으로 착용을 권하지 않은 채 상점 운영 제한 기간에도 면 마스크를 생산하는 상점에 대해서는 규제를 풀어줬다.

특히 독일 당국은 마스크 생산 장비를 갖추는 기업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마스크 생산을 독려해 현재는 마스크 보급이 안정적이다.

이와 함께 독일 정부는 확진자의 접촉자를 추적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이달 중순께 내놓아 공공생활 통제 완화 시에도 효과적으로 방역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공공생활 통제조치가 완화된 가운데서도 감염이 관리되고 있지만, 최근 음식점과 교회 등에서 잇따라 집단감염이 발생해 여전히 재확산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전날에는 니더작센주 괴팅겐의 물담배 바에서 열린 가족 행사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68명이 확진됐다. 특히 이 가운데 57명은 아동 및 청소년이다.

lkb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