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년 1천500억 투입될 글로벌 관광도시 부산 밑그림 그리기 착수

송고시간2020-06-03 08:01

댓글

국제관광도시 추진위원회 발족…한국관광학회 기본계획 수립 용역

부산시티투어 버스
부산시티투어 버스

[부산관광공사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시가 5년간 1천500억원(국비 500억원, 시비 1천억원)을 투입하는 글로벌 관광거점 도시의 밑그림을 그리는 작업이 시작된다.

부산시는 4일 오후 3시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부산국제관광도시 육성사업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연다고 3일 밝혔다.

한국관광학회가 부산국제관광도시 육성사업 기본계획 수립 용역 수행업체(용역비 5억1천만원)로 선정됐다.

시는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을 위원장으로 관광 관련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국제관광도시 추진위원회'를 발족한다.

위원회는 향후 5개년 사업에 자문과 타당성 검토 등 주요 정책 결정과 컨설팅 역할을 맡는다.

이번 용역은 도시 여건·관광시장 분석, 국제관광도시 기본구상, 사업계획·집행·운영계획 수립 등을 과제로 올 12월 완료된다.

시는 올해는 부산 관광 데이터 분석 센터 운영, 외국어 유튜브 콘텐츠·홍보 동영상 제작, 부산형 와이파이 보급, 관광안내표지 표준화, 음식점 입식 좌석 개선, 부산시티투어버스 운행 노선 확대 등 15개 세부사업에 129억원을 투입한다.

시는 국제관광도시 선정, 해운대~벡스코 일대 국제회의 복합지구 지정, 벡스코 제3전시장 시설 확충(2023년 완공) 등이 지역 관광·마이스업계 활성화에 밑바탕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한다면 5년 뒤 부산은 외국인 관광객 1천만명 도시, 외국인 재방문율 60% 도시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