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간 피부세포로 만든 '미니' 간(肝), 쥐에 이식 성공

송고시간2020-06-03 09: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사람의 피부세포로 미니(mini) 간(肝)을 만들어 쥐(rat)에 이식하는 실험이 미국에서 성공을 거두었다.

미국 피츠버그대학 맥고원 재생의학연구소(McGowan Institute for Regenerative Medicine)의 알레한드로 소토-구티에레스 교수 연구팀은 인간의 피부세포를 역분화시켜 만든 유도만능 줄기세포(iPS)로 미니 간을 만들어 쥐에 이식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2일 보도했다.

유도만능 줄기세포에서 분화시킨 여러 형태의 간세포로 만들어진 이 미니 간은 인간의 간과 똑같이 담즙산(bile acid)과 요소(urea)를 분비했다.

연구팀은 먼저 쥐 5마리를 이식될 미니 간에 대한 거부반응을 견뎌낼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어 자신의 간세포들을 모두 제거한 쥐의 간에 인간의 미니 간을 이식했다.

이식 4일 후 연구팀은 이식된 미니 간이 제 기능을 수행하고 있는지 살펴봤다.

이식된 미니 간의 내부와 주변에 대한 혈류에 문제가 발생하기는 했지만 미니 간은 제 기능을 수행하고 있었다.

쥐의 혈액 속에는 인간의 간에서 만들어진 단백질들이 들어있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는 이식에 사용되는 대체 장기를 시험관에서 만들어 낼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연구팀은 평가했다.

피부세포를 포함한 성체 세포를 배아줄기세포와 같은 만능 원시세포인 iPS로 역분화시키는 기술은 일본 교토 대학의 야마나카 신야 교수가 2007년 처음으로 개발했다.

이는 배아줄기세포에서만 활성화되는 4개 유전자(c-Myc, Klf4, Oct4, Sox)를 피부세포에 주입하는 것으로 야마나카 교수는 이 공로로 2012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했다.

iPS는 어떤 세포로도 분화할 수 있는 만능 세포인 배아줄기세포와 거의 똑같은 능력을 지닌 원시세포이다.

이 연구 결과는 과학전문지 '셀 리포트'(Cell Reports)에 발표됐다.

인간의 '미니' 간이 이식된 쥐
인간의 '미니' 간이 이식된 쥐

[피츠버그대학 연구팀 제공]

sk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