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니클로 中은 크게 美는 작게…코로나19 이후 '두각'

송고시간2020-06-03 10: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매장 750개로 전체 매출 20%…미국 매장은 51개 불과

야나이 다다시(柳井正) 패스트리테일링 회장
야나이 다다시(柳井正) 패스트리테일링 회장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글로벌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의 패스트리테일링이 미국보다 중국에 중점을 둔 판매 전략에 힘입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매출 회복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것으로 보인다.

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패스트리테일링은 전 세계 2천260개 매장 가운데 중국에서 본국과 비슷한 규모인 750개를 보유하고 있지만 미국에는 51개에 그치고 있다.

이는 작년까지만 해도 패스트리테일링의 세계 판매 전략의 약점이었지만 코로나19 이후 미국이 감염 공포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반면 중국 경제가 빠르게 정상화하는 상황에서는 경쟁업체들을 제칠 호기가 되고 있다.

전 세계 의류업계는 코로나19로 인한 봉쇄 조치로 올해만 2천970억달러의 판매 감소가 예상되는데, 이 중 43%가 미국에 집중될 것이라고 시장 정보 제공업체 글로벌데이터는 밝혔다.

실제 J 크루 같은 대형 의류업체는 코로나19의 충격으로 파산 보호에 들어갔다.

특히 유니클로는 연간 매출의 20%가 중국에서 나오는 등 아시아 지역이 전체 매출의 4분의 3을 차지하고 있으며, 코로나19 통제가 성공적으로 평가되는 한국과 일본, 대만의 판매 회복도 기대되고 있다.

반면 미국 시장에 초점을 맞춰온 갭과 유럽 시장에 특화한 자라, 인디텍스, H&M 등은 매출 회복에 오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H&M의 매출에서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시장 비중은 15%에 불과하고 자라는 유럽을 제외한 아시아와 나머지 시장의 매출 비중이 23%에 머문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이에 따라 작년까지 전 세계 의류업계 2위 H&M을 추월할 기세다.

이 회사의 작년 순이익은 15억달러가량으로 H&M의 14억달러를 넘었으며, 매출이 210억달러로 30억달러 정도 적었다.

유니클로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반응도 매우 좋다.

중국 베이징의 정보기술(IT) 업계에 종사하는 류란(25)은 셔츠와 양말 등 많은 의류가 유니클로 제품이다.

그는 "입기 편하고 품질이 나쁘지 않다"면서 "나의 모든 필요를 충족시켜주기 때문에 다른 곳에서 시간을 낭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글로벌데이터의 소매 담당 애널리스트 아너 스트라찬은 "아시아는 코로나19 이후 소비 지출이 가장 빠르게 회복되겠지만 유럽과 미국, 캐나다 등은 회복이 많이 지연될 것"이라고 말했다.

패스트리테일링의 오카자키 다케시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최근 애널리스트들과 전화 회의에서 "앞으로 18개월간 재고들을 점진적으로 처분하고 정상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니클로 매장
유니클로 매장

자료 사진

dae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