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시위 8일째…백악관 앞 공원 철조망 사이로 대치 끝 충돌(종합)

송고시간2020-06-03 23:47

댓글

야간 통행금지령 지속…전날보다 폭력사태 줄고 대체로 평화 시위

플로이드 추모식 앞두고 확산·진정 중대고비…4∼9일 추모행사

심장부 긴장감 고조…주방위군 차출 거부된 워싱턴DC에 현역육군 1천600명 진입대기

폴 페이즌 덴버 경찰서장(가운데)이 1일(현지시간) 평화시위를 당부하면서 시위대와 함께 팔짱을 끼고 행진하고 있다.[AFP=연합뉴스/게티이미지·재판매 및 DB 금지]

폴 페이즌 덴버 경찰서장(가운데)이 1일(현지시간) 평화시위를 당부하면서 시위대와 함께 팔짱을 끼고 행진하고 있다.[AFP=연합뉴스/게티이미지·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로스앤젤레스·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정윤섭 특파원 안용수 기자 = "우리는 평화를 원한다"

'흑인 사망' 사건으로 촉발돼 2일(현지시간)로 8일째를 맞은 미국의 반(反) 인종 차별 시위는 전투헬기 '블랙호크'까지 수도 워싱턴DC 상공에 출현해 전장을 방불케 했던 전날에 비해 폭력 사태가 줄어들며 대체로 평화적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통행금지령에도 불구, 거리를 메운 시위대와 경찰이 심야까지 대치하면서 곳곳에서 충돌도 빚어졌다.

당국이 심장부인 워싱턴DC의 경비를 강화하고 주변에 현역군인 1천600명을 배치, 긴장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추모 행사가 4일부터 잇따라 예정되면서 향후 일주일이 중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로이터통신과 CNN방송 등에 따르면 항의 시위는 이날 오후 수도 워싱턴DC를 비롯해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 필라델피아 등지에서 재개됐다.

CNN은 '보다 평화로웠던 저항의 밤'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전국적 차원에서 주말과 전날의 폭력적인 충돌에 비해 상대적으로 차분했다"면서도 "대체로 평화적 시위가 전개됐음에도 불구, 여러 주요 도시에서 경찰과 시위대들 사이에서 폭력적인 대치가 이어졌다"고 보도했다.

워싱턴DC에서는 수천 명의 시위대가 국회의사당 외곽 잔디밭과 링컨 기념관 앞에 모여 "침묵은 폭력"이라거나 "정의도 평화도 없다"는 구호를 외쳤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러닝메이트 후보로 거론되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도 남편과 함께 반려견을 데리고 통행금지령 전에 시위대에 합류했다.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교회 방문 길을 터주기 위해 최루탄 발포로 해산됐던 백악관 앞 라파예트 공원에 다시 모여든 시민들은 오후 7시 통행금지령이 발령된 이후에도 떠나지 않고 이곳을 지켰다.

당국이 공원 주변에 설치한 2m 넘는 철조망 사이로 경찰과 시위대가 대치한 상태였다.

이날 시위는 전날과 달리 평화롭게 마무리되는 듯 했으나 자정을 넘어 일부 시위자들이 울타리 너머로 경찰을 향해 폭죽 등을 던지고 경찰이 최루액 분사기(페퍼 스프레이), 후추탄 등을 발사하며 이들을 해산시키는 등 결국 충돌로 이어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워싱턴 DC에서 진행된 시위에 참여한 사람이 총 2천명 규모라고 보도했다. 이는 이번 DC 시위 과정에서 모여든 것 중 가장 많은 수치라고 WP는 전했다.

뉴욕시에서는 통행금지가 시작하는 오후 8시를 넘겨서도 수천 명의 시위대가 해산하지 않고 경찰의 과잉 진압을 규탄했다.

뉴욕 경찰은 3일 오전 1시 현재 약 200명의 시위자를 체포했으며 그 숫자는 늘어날 수 있다고 CNN이 보도했다. 맨해튼 다리를 건너려던 시위대가 경찰에 막혀 브루클린으로 돌아가는 일도 있었다.

다만 전날에 비해 약탈 등의 상황은 줄어들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포틀랜드에서는 평화로운 시위에 경찰이 최루탄과 섬광 수류탄을 발사하면서 일순 대혼돈의 현장으로 변했다고 WP가 보도했다.

플로이드의 고향인 텍사스주 휴스턴과 LA에서도 시위대가 거리를 가득 메웠다. 휴스턴에서는 말을 탄 기마 시위대가 등장하기도 했다. LA의 경우 시위대가 시장 관저 앞에서 시위하다 일부가 연행되기도 했다. 그러나 대체로 전 과정이 평화롭게 전개됐다고 CNN이 전했다.

콜로라도주에서는 폴 페이즌 덴버 경찰서장이 평화 시위를 당부하면서 시위대와 함께 팔짱을 끼고 행진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밤이 되면 폭력 시위로 돌변하는 상황을 막기 위한 강력한 야간 통행금지령도 이어졌다.

뉴욕시는 밤 8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적용되는 통금령을 이틀째 실시했으며, LA카운티는 전날부터 12시간의 통금 조치에 들어갔다.

주 방위군은 이날 현재까지 29개 주(州)에 1만8천명이 배치됐다.

CNN방송은 이런 병력 규모는 이라크, 시리아 아프가니스탄에 파견된 병력과 맞먹는 규모라고 전했다.

국방부는 워싱턴DC의 시위대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자 주 방위군을 수도에 보내 달라고 인근 주 정부에 요청했지만, 민주당 소속 주지사들이 이끄는 뉴욕, 버지니아, 펜실베이니아, 델라웨어주는 이를 거절했다.

그러자 국방부가 워싱턴DC를 포함한 수도 지역에 육군 보병부대를 포함한 병력 1천600명을 대기시키면서 긴장감이 고조됐다.

다만 시위대 폭력성이 다소 가라 낮으면서 폭동진압법 발동을 검토하며 연방군 투입까지 계획했던 트럼프 대통령도 한발 물러서는 모양새라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플로이드 추모 행사는 ▲ 4일(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 6일(노스캐롤라이나주 클린턴) ▲ 8일(텍사스주 휴스턴) ▲ 9일(휴스턴) 비공개 장례식까지 시민단체와 유족 주관으로 잇따라 열릴 예정이다.

플로이드의 유해는 휴스턴 메모리얼 가든 묘지에 안장될 예정이다.

그의 장례식에는 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미국 전 부통령까지 참석 의사를 밝히는 등 관심이 집중되면서 추모 행사가 항의 시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한편 플로이드의 부인 록시 워싱턴은 이날 6살 딸 지아나와 함께 남편이 숨진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워싱턴은 "플로이드는 좋은 남자였다. 경찰이 나에게서 그를 앗아갔다"며 "지아나는 이제 아빠가 없다. 플로이드는 지아나가 어른이 되는 것을 보지 못하게 됐다"고 흐느꼈다.

기자회견을 하며 눈물을 흘리는 조지 플로이드의 부인 록시 워싱턴
기자회견을 하며 눈물을 흘리는 조지 플로이드의 부인 록시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DC에 배치된 군용차(자료사진)
워싱턴DC에 배치된 군용차(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조지 플로이드 추모식 안내문
조지 플로이드 추모식 안내문

[포트벤드 메모리얼 플래닝 센터 페이스북 캡처·재판매 및 DB금지]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