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 코로나 전 생활로 돌아가면 하루 감염 100명 이상"

송고시간2020-06-03 10: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니시우라 홋카이도대 교수팀 분석결과…"음식점 등 접촉 줄어야"

일본 긴급사태 해제 첫날 붐비는 지하철역
일본 긴급사태 해제 첫날 붐비는 지하철역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 해제 첫날인 5월 26일(현지시간) 도쿄 시나가와 역이 마스크를 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daeuliii@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전의 생활로 돌아가면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제2파'(두 번째 유행)가 올 수 있다고 니시우라 히로시(西浦博) 홋카이도(北海道)대 교수(이론역학)팀이 경고했다.

3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니시우라 교수팀이 5월 하순까지의 도쿄도 코로나19 감염 데이터에 근거해 향후 상황을 예측한 결과, 유행 전과 같은 생활을 계속하면 7월 중 도쿄 시내 감염자 수가 하루 100명 이상일 것으로 전망됐다.

니시우라 교수팀은 술집이나 접대를 동반하는 음식점, 의료기관, 복지시설 등에서 대인 접촉을 30~50% 정도 줄이면 감염자 수는 낮은 수준을 유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다만, 의료기관이나 복지시설은 사회활동 유지에 필수적이어서 사람 간 접촉을 줄이기 어렵고, 음식점 등에서의 접촉을 줄여야 한다고 니시우라 교수팀은 주장했다.

니시우라 교수는 "(일본에서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은 해제됐지만, 유행이 끝난 것은 결코 아니다"며 "밀폐, 밀집, 밀접 등 '3밀'이 겹치는 환경 등 감염 위험이 큰 곳에서는 계속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