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금태섭 두고 이해찬 "논란 확산안돼" 김해영 "헌법과 상충"

송고시간2020-06-03 12:29

댓글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금태섭 전 의원 징계를 놓고 불협화음을 냈다.

3일 최고위원회가 공개로 전환되기 전 이해찬 대표는 "금 전 의원 징계는 논란으로 확산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금 의원 징계를 다룬 전날 언론 동향을 보고받은 직후였다고 한다.

이 대표의 당부에도 김해영 최고위원은 "징계가 헌법적 판단과 상충하는 부분이 있다. 공개 발언을 하겠다"며 맞섰다고 한다.

김 의원은 이후 공개된 자리에서 "당 윤리심판원은 금 전 의원의 재심 때 헌법적 차원의 깊은 숙의를 해달라"고 발언했다.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6.3 toadboy@yna.co.kr

두 사람 간 대화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송갑석 대변인은 최고위 직후 브리핑에서 "독립적인 기구인 윤리위원회에서 결정한 내용이고 재심 절차가 남았기 때문에 (최고위에서) 특별한 언급이 없었다"고만 했다.

민주당 내부 뿐 아니라 여야 전반으로 금 의원 징계를 둘러싼 논란은 확산했다.

'금태섭 저격수'로 불린 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라디오 출연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충돌하는 일이 잦으면 무소속으로 활동하는 게 맞지 않나"라며 금 전 의원의 탈당을 거론했다.

그는 금 전 의원이 "이기적이고, 표리부동한 자신의 모습을 돌아봤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반면 같은당 박용진 의원은 채널A '김진의 돌직구쇼'에 출연해 금 전 의원 징계의 불가피성을 강조한 이해찬 대표를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 대표는 강제당론은 반드시 관철돼야 한다고 했지만, 강제당론과 권고당론은 당헌당규에 규정돼 있는 조항은 아니다"라며 "초선 의원들 뇌리 속에 이 문제가 바글바글 끓고 있을 것이기에 이 문제를 의원총회에서 이야기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박원석 정책위의장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금 전 의원은 공천에 탈락해 선거에 출마도 못했다"며 "정치적 부관참시인 징계 결정은 (금 전 의원) 개인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2vs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