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도 산발적 확산 지속…추가 확진 12명 중 9명 교회 집단감염

송고시간2020-06-03 11: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는 3일 0시 기준 도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총 881명으로 전날보다 12명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2일 하루 신규 확진자 중 인천 개척교회 관련 5명(누적 8명), 안양·군포 목회자 모임 관련 4명(누적 15명) 등 9명이 교회 집단감염과 연관돼 있다.

확진자 집단 발생한 인천 부평구 모 교회
확진자 집단 발생한 인천 부평구 모 교회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2일 오후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부평구 모 교회 출입문이 굳게 닫혀 있다. 2020.6.2 tomatoyoon@yna.co.kr

지난 1~2일 확진된 김포 장기동 거주 가족 3명은 인천 계양구 부동산 중개업자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남양주시 화도읍 거주 확진자는 71세로, 동선을 잘 기억하지 못하는 데다 주로 현금을 사용해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부천에서는 지난 1일 확진된 30대 남성이 제약회사 영업사원으로 파악돼 동선에 놓인 병원과 약국 등 5곳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시군 지자체에 따르면 3일 들어서도 추가 확진자가 늘고 있다.

제주도로 목회자 모임을 다녀온 안양·군포 교회 중 군포지역 2개 교회에서 신도 1명씩 2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로써 안양·군포지역 목회자 모임 관련 확진자는 17명으로 늘었다.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중인 광주 행복한요양원에서도 이날 80대 입소자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사흘 만에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이 요양원에서는 지난달 28일 용인시 거주 요양보호사가 확진된 뒤 확진자가 모두 7명(입소자 5명, 요양보호사 2명)으로 늘어났다

경기도 관계자는 "생활 속 거리두기 체계에서는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경계 태세를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며 "'나 하나쯤 괜찮겠지' 하는 방심 대신 마스크 착용, 개인위생수칙 준수 등을 반드시 지키고 가능하면 외출이나 모임을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모멘트] 물류센터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모멘트] 물류센터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안양=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코카콜라 안양사업장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직원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0.6.2 [THE MOMENT OF YONHAPNEWS] xanad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