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전자출입명부 시스템 개선…QR코드 생성 플랫폼 확대

송고시간2020-06-03 12: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QR코드 발급, 네이버 외 다른 플랫폼과도 협의중"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QR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시범 도입한 가운데 고령자 등 스마트 기기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사람을 중심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나오자 QR코드 생성 플랫폼을 확대하는 등 개선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QR코드 생성기능을 제공해주는 업체가 지금은 네이버 한 곳이기 때문에 미가입자는 이 업체에 가입하는 과정에서 겪는 불편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관련 절차를 보완하고 안내도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네이버 외에 다른 플랫폼 업체를 통해서도 QR코드 생성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협의하고 있다"면서 "협의가 긍정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앞으로 이런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부는 앞서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클럽 등 고위험시설에 대해 출입명부를 수기로 작성하게 했으나 허위 작성 사례가 잇따르면서 방역 활동에 어려움을 겪자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도입했다.

오는 10일부터 유흥주점과 콜라텍 등 8대 고위험시설은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을 의무적으로 도입해야 한다.

정부는 본격적인 시행에 앞서 지난 1일부터 서울·인천·대전 3개 지역, 17개 시설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이와 관련해 김 1총괄조정관은 이날도 전자출입명부 시스템 도입의 불가피성을 거듭 강조하면서 "위험도가 높은 시설을 중심으로 출입자에 대한 명부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사례가 다수 나타남으로써 초기 방역조치가 지연됐고, 그로 인해 지역사회로 추가적인 전파가 급속히 진행된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도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개인 정보 유출 우려에 대해선 "수기로 휴대전화 번호를 적거나 인적사항을 적는 것보다 QR코드를 활용하는 방식이 개인정보를 더 보호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국민적인 우려를 정부도 인지하고 있다. 국가가 책임지고 이런 부분을 관리하도록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전자출입명부 시범운영
전자출입명부 시범운영

[연합뉴스 자료 사진]

s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