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 개척교회 모임 확진자 접촉한 60대 목사 양성 판정

송고시간2020-06-03 13: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혹시나' 코로나19 확산에…선별진료소 북적 (CG)
'혹시나' 코로나19 확산에…선별진료소 북적 (CG)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인천 개척교회 모임과 관련해 인천 남동구에 거주하는 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남동구에 사는 A(60·여)씨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B(70·여)씨와 지난달 29일 미추홀구에 있는 한 식당에서 식사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지난 27일 경기 부천 모 교회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미추홀구 거주 목사다.

A씨는 전날 남동구보건소 선별 진료소를 찾아 검체 검사한 결과 양성이 나와 인천의료원으로 옮겨졌다.

그는 지난달 31일 오전 11시∼낮 12시 10분 남동구 간석2동 소재 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이달 1∼2일에는 간석2동에 있는 새마을금고와 마트, 약국 등을 걸어서 방문했다.

방역 당국은 A씨의 남편 등 가족 3명에 대한 검체 검사를 진행하는 한편 거주지 일대를 방역하고 있다.

인천 코로나19 누적 확진 환자는 249명으로 늘어났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