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통TV] 북한 유통구조 혁신 중…슈퍼마켓 들어서고 '주문봉사' 활기

송고시간2020-06-04 08: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연통TV 구독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북한 소식을 풀어드리는 '북문으로 들었소'의 맹찬형입니다.

최근 북한 매체의 보도를 보면 유통구조의 변화가 눈에 띕니다. 서구식 대형 슈퍼마켓이 곳곳에 들어섰고, 북한에서 '주문봉사'라고 하는 비대면 서비스가 활기를 띠고 있다고 합니다. 기존의 국영상점이나 장마당 중심의 낙후한 유통구조를 감안하면 혁신적이라고 할 만합니다.

원래 북한은 '상점'이라고 했지 '슈퍼마켓'이라고 하지 않았는데요, 요즘은 한글과 영어로 '슈퍼마케트'라고 간판을 바꿔 달고 있습니다.

가장 획기적인 변화는 운영 방식입니다.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5월 31일 자에 "평양의 각 동에 있는 국영 식료품 상점들이 종전 공급자 위주의 운영 대신 고객 중심의 서비스라 할 수 있는 슈퍼마켓 방식을 일제히 도입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 식료품 상점은 이전에는 고객들이 직접 상품을 보고 고를 수가 없었습니다. 상품 진열대와 판매대가 두 구역으로 분리돼있어서 판매원한테 계란 주시오, 식용유 주시오 하면 판매원이 찾아서 갖다주고 손님은 계산만 하는 방식이었습니다.

그런데 현재 평양에 도입된 슈퍼마켓은 서울시민들이 마트나 슈퍼마켓에서 장을 보는 것처럼 직접 물건을 보고 비교해가며 선택할 수 있게 돼 있다고 합니다. 현재까지는 서구식 슈퍼마켓이 평양에만 도입된 것 같은데 점차 지방으로 확산되겠지요.

이걸 통해 북한의 생필품 공급 능력이 엄청나게 개선됐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과거엔 생필품이 부족해서 판매원만 상품 진열대에 접근할 수 있었고 선택의 폭도 좁았습니다. 찾는 물건이 없다고 하면 그냥 돌아설 수밖에 없었습니다.

북한은 요즘 유튜브를 통해 이런 변화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는데요, 제재에도 불구하고 주민들의 일상생활은 잘 유지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생필품 공급에 여유가 생겼다는 점을 알리고 싶은 것 같습니다.

슈퍼마켓이 중국산 제품으로 가득 차 있을 것 같지만, 북한 유튜브를 보면 자체 생산품이 아주 많습니다. 북한 당국이 자력부강, 제품 국산화를 엄청나게 강조하고 있는데 그 결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북한 유통에서 나타난 또 한 가지 변화는 바로 비대면 서비스의 등장입니다. 북한에서는 이걸 '주문봉사'라고 합니다.

조선중앙방송 라디오는 6월 1일 "상업봉사 단위의 봉사조직 방법을 방역 규정에 부합하면서도 편리하게 개선하고 있고, 급양봉사망(식당·식료품상점)에서는 주문봉사를 장려하는 것을 비롯해 인민의 생활 편의를 최대로 보장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방역이라는 말이 나온 걸 보면 코로나19에 따른 생활 속 거리 두기와 관련이 있어 보입니다.

주문봉사는 미리 전화 예약을 한 뒤에 점포에 가서 물건을 찾아오는 픽업 서비스 같은 겁니다. 전 세계에서 배송 서비스가 가장 발달한 남한에 비하면 격차가 크지만, 북한에 비대면 주문 서비스가 등장한 자체가 정말 흥미롭습니다. 역시 우리는 '배달의 민족'입니다.

오늘은 여기까지입니다. 구독과 좋아요는 연통TV 크리에이터와 제작진에게 큰 힘이 됩니다.

▶클릭! [북한 TOP 10] 바로가기
[연통TV] 북한 유통구조 혁신 중…슈퍼마켓 들어서고 '주문봉사' 활기 - 3

---

#연통TV #북한 #장마당 #북한슈퍼 #배달의민족

---

프로듀서_김지혜

편집·CG_민지영

구성·내레이터_맹찬형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