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신북방국가 장·차관 등에 코로나19 대응 경험 공유

송고시간2020-06-03 20: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계은행과 국제세미나 공동 개최…세계은행 요청 190만달러 상당 사업 긴급승인

(세종=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정부가 세계은행(WB)과 공동으로 국제세미나를 열고 신북방 국가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했다.

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우리 정부는 이날 '웹 세미나' 형식으로 열린 세계은행 국제세미나에 참석해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사회적 거리 두기, 경제적 충격 완화 조치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 세미나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으로부터 교훈을 얻고 싶다는 신북방 국가들의 요청에 따라 세계은행과 한국 정부가 공동 마련한 행사라고 기재부는 밝혔다.

우리 측에서는 기재부, 교육부, 행정안전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참석했다. 신북방국가는 키르기즈스탄, 아프가니스탄,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타지키스탄 장·차관 등 100여명 이상이 참석했다.

막타 디옵 세계은행 인프라부 부총재는 "신북방 국가들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의료 분야뿐 아니라 사회·경제적으로도 큰 위협을 받는 상황에서 한국과의 대화가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허장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은 "한국에서 신규 확진자는 안정·감소 국면에 들어와 있으나 '끝날 때까지 끝나지 않았다'며 주의와 경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최근 국제학술지에 소개된 한국 사례를 중심으로 방역과 경제 간 균형적 접근 방식에 관해 설명했다.

또, 중소기업·소상공인 등 집중 피해 분야 지원책, 고용안정대책, 10대 산업 분야 규제 혁신 방안 등도 소개했다.

한편, 기재부는 개발도상국들의 코로나19 대응 역량 강화를 돕기 위해 세계은행이 요청한 190만 달러 상당의 사업을 긴급 방식(패스트트랙)으로 '한-세계은행 협력기금'에서 신속히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 자금은 ▲ 한국 경험을 반영한 코로나19 대응 지원 프로그램 개선(90만 달러) ▲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전자정부 진단평가 툴킷 개발(25만 달러) ▲ 앙골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디지털 플랫폼 개발(75만 달러)에 활용된다.

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

[연합뉴스TV 제공]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