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1댓글페이지로 이동

[뉴스피처] "인간쓰레기" "폭력배" 시위대에 초강경 발언 쏟아낸 트럼프

송고시간2020-06-04 08:00

댓글21댓글페이지로 이동
[뉴스피처] "인간쓰레기" "폭력배" 시위대에 초강경 발언 쏟아낸 트럼프 - 1

(서울=연합뉴스)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인한 흑인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미국 전역의 시위가 9일째로 접어들면서 갈수록 과격해지는 양상을 띠고 있습니다.

2일(현지시간)에는 뉴욕주에서 상점 약탈을 말리는 백인 여성을 흑인들이 집단 폭행하는 영상이 유포되면서 시위대의 폭력행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는데요.

(영상출처/@ShivAroor 트위터 캡쳐)

(영상출처/@ShivAroor 트위터 캡쳐)

경찰이 백악관 인근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 발사하고 있다.(영상출처/로이터)

경찰이 백악관 인근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 발사하고 있다.(영상출처/로이터)

다리 위 수천 명의 시위자들이 조지 플로이드를 위해 손을 뒤로 하고 땅에 누워 있다.(영상출처/로이터)

다리 위 수천 명의 시위자들이 조지 플로이드를 위해 손을 뒤로 하고 땅에 누워 있다.(영상출처/로이터)

미국 내 언론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이 중대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폭력 시위대를 향해 쏟아내는 초강경 발언이 또다른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뉴스피처는 그의 SNS행보를 정리해 봤습니다.

'흑인사망' 시위대 낙서 옆 지나가는 트럼프 대통령(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을 나와 라파예트 공원을 지나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인근 세인트 존스 교회로 걸어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옆의 건물 벽에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의 낙서가 적혀 있다. leekm@yna.co.kr

'흑인사망' 시위대 낙서 옆 지나가는 트럼프 대통령(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을 나와 라파예트 공원을 지나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인근 세인트 존스 교회로 걸어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옆의 건물 벽에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의 낙서가 적혀 있다. leekm@yna.co.kr

지난달 29일 트럼프는 시위대를 '폭력배'로 지칭하며 "약탈이 시작되면 발포하겠다"는 트윗을 올려 논란을 자초했는데요. 지난 1일에는 주지사들과의 화상회의에서 폭력을 행사한 시위대를 "인간쓰레기(scum)"라고 지칭하기도 했습니다. 그러자 대통령이 국민을 향한 폭력을 선동한다는 비난이 현지 언론과 야당 정치인들로부터 쏟아졌습니다.

"폭력배들이 조지 플로이드의 기억을 망신시키고 있다. 나는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놔두지 않을 것이다. 방금 팀 월즈(미네소타 주지사)와 얘기했고 그는 군대와 함께 있다.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우리는 그 어려움을 통제할테지만 약탈이 시작되면 발포할 것이다"

"폭력배들이 조지 플로이드의 기억을 망신시키고 있다. 나는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놔두지 않을 것이다. 방금 팀 월즈(미네소타 주지사)와 얘기했고 그는 군대와 함께 있다.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우리는 그 어려움을 통제할테지만 약탈이 시작되면 발포할 것이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금은 선동적인 트윗을 할 때가 아니라고 트럼프를 비판했고, 힐러리 클리턴 전 국무장관도 "대통령이 국민을 향한 폭력을 요구한다"고 꼬집었습니다.

"미국 대통령이 국민을 향한 폭력을 요구하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트위터)

"미국 대통령이 국민을 향한 폭력을 요구하고 있다" (힐러리 클린턴 트위터)

논란이 확산하자 트위터는 트럼프의 트윗이 '폭력 미화 행위에 관한 트위터 운영원칙'을 위반했다고 지적하며 해당 트윗을 '숨김' 처리했습니다.

트럼프의 막말 트윗을 규제한 트위터

트럼프의 막말 트윗을 규제한 트위터

트럼프는 트위터의 규제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는데요.

"트위터는 중국이나 좌파 민주당으로부터 제기되는 가짜뉴스와 선전에 대해서는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있다. 그들은 공화당원, 보수당원, 미국 대통령을 겨냥했다. 의회는 230조(소셜미디어 기업 면책권)를 수정해야 한다. 그때까지 이것은 규제될 것이다"

"트위터는 중국이나 좌파 민주당으로부터 제기되는 가짜뉴스와 선전에 대해서는 아무 것도 하지 않고 있다. 그들은 공화당원, 보수당원, 미국 대통령을 겨냥했다. 의회는 230조(소셜미디어 기업 면책권)를 수정해야 한다. 그때까지 이것은 규제될 것이다"

격노한 트럼프 대통령은 곧장 통신품위법이 보장한 정보기술(IT) 기업에 대한 면책 혜택을 축소할 수 있는 행정명령에 서명합니다.

행정명령 서명 전 트위터 보도한 신문 들어보이는 트럼프(출처/AP)

행정명령 서명 전 트위터 보도한 신문 들어보이는 트럼프(출처/AP)

현재 트럼프 대통령의 SNS 막말에 대한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입장은 다릅니다.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는 논란이 제기된 트럼프 대통령의 게시글을 그냥 내버려 두기로 한 결정이 옳다는 입장을 고수했는데요.

美 하원 청문회에 출석한 페이스북 저커버그 (출처/EPA)

美 하원 청문회에 출석한 페이스북 저커버그 (출처/EPA)

지난 2일, 90분간 진행된 페이스북 전체 직원 화상 회의에서 저커버그는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도 시작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게시 글에 경고 표시나 대응 조처를 하지 않고 놔두기로 한 결정은 회사 정책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습니다.

[뉴스피처] "인간쓰레기" "폭력배" 시위대에 초강경 발언 쏟아낸 트럼프 - 12

다만 논란의 소지가 있는 게시 글에 대한 회사 정책을 바꿀지 아니면 다른 대안이 없는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는군요.

혼란의 도가니에 빠진 '미국' 과연 탈출구는 있을까요?

전승엽 기자 이예린 인턴기자

kir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