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2댓글페이지로 이동

만취 50대 운전대에 쇠사슬로 몸 묶고 불 질러…출동 경찰 구조

송고시간2020-06-03 17:50

댓글32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만취 상태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며 몸에 쇠사슬을 감고 자기 차량에 불을 지른 50대 남성을 경찰관이 몸을 던져 구조했다.

3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5분께 남구 한 주택가 도로에서 A씨(50)가 음주운전을 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문현지구대 이효재 경장과 성우진 경사는 출동 지령을 받고 2분 만에 현장에 도착, 음주운전 의심 차량을 찾았다.

하지만 해당 차량에서는 연기가 피어오르며 이상 조짐이 관찰됐다.

놀란 이 경장은 전력으로 달려가 화물차 문을 열고 운전석에 있는 A씨를 30여초 만에 밖으로 빼냈다.

초를 다투는 급박한 상황이었지만 A씨가 핸들과 다리에 쇠사슬을 감아놓은 탓에 구조에 시간이 걸렸다.

그사이 차량에서는 화염과 함께 엄청난 연기가 피어올랐고, 차량이 3m 넘게 움직이기도 했다.

쇠사슬 감긴 차량
쇠사슬 감긴 차량

[남부경찰서 제공]

이 경장이 구조하는 사이 파트너인 성 경사는 경찰차에 비치된 소화기와 인근 건물 소화기 등을 동원해 소방차가 도착하기 전 불을 껐다.

A씨를 구조한 이 경장은 머리카락 일부가 불에 그을렸고, 몸과 옷에는 소화기 가루가 범벅이 돼 있었다.

소화기 가루 범벅된 이 경장 옷
소화기 가루 범벅된 이 경장 옷

[남부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만취 상태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자신의 차량에 시너를 뿌리고 불을 붙였다.

쇠사슬도 스스로 감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인테리어 공사를 해주고 대금을 받지 못해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 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앞서 음주 상태에서 100여m 이상 운행하며 다른 차량과 경미한 충돌사고도 낸 것으로 확인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read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