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약류 의료쇼핑 알 수 있게'…투약이력 확인서비스 개시

송고시간2020-06-04 09: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의사·치과의사에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 서비스 시작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 서비스 조회화면 예시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 서비스 조회화면 예시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사가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하기 전에 환자의 과거 투약 이력을 확인할 수 있는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기존에는 환자가 여러 병원에 다니며 의료용 마약류를 중복해서 과다 처방받는 '의료쇼핑'을 해도 의사가 이를 확인할 수 없었다.

그러나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을 활용하면 의사가 환자의 최대 1년간 의료용 마약류 투약 이력을 확인할 수 있다. 환자의 처방 일자와 처방 의료기관, 처방받은 의약품 등이 안내된다. 대신 의사가 서비스를 이용할 때는 환자에 확인 사실을 알려야 한다.

의사는 이 서비스를 통해 환자의 마약류 의약품 투약 이력을 확인한 후 약물 오남용이 우려될 경우 처방·투약을 하지 않을 수 있다.

이 서비스를 활용하고자 하는 의사와 치과의사는 '의료용 마약류 빅데이터 활용서비스'에 접속해 사용자 등록·인증 후 이용하면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