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남기 "2분기 성장률 -2%초반까지도 생각…3,4분기는 플러스"

송고시간2020-06-03 18: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엄격한 장기재정전망 또는 재정준칙 마련해 재정건전성에 각별한 노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TV 화면 캡처]

(세종=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지난 1분기 성장률은 -1.3%였는데 2분기는 1분기보다 더 어려워 (성장률을) -2% 초반까지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연합뉴스TV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다만 3분기, 4분기에는 플러스로 전환한다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는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상반기에 진정되고 글로벌 상황은 하반기에 진정된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은행 등이 올해 한국 성장률을 마이너스(-)로 봤다는 지적에 "코로나19 진행 상황에 따라 역성장의 가능성을 전혀 배제하고 있지는 않다"면서도 "다만 추가경정예산,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등 정책효과가 발휘된다면 올해 성장률 0.1%도 달성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3차 추경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늘어날 수 있다는 물음에 "국가부채가 우려된다고 가만히 주저앉아 있게 되면 경제에 부담은 더 커질 수 있다"면서 "재정이 적극적으로 나서 성장이 이뤄지고 세수도 늘어나면 미래 세대의 부담은 오히려 줄어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국가채무비율의 상승 속도가 가파를 경우 문제가 될 수 있어, 정부가 장기 재정전망을 엄격히 하거나 재정준칙을 마련하는 등 재정 건전성에 관해 각별한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3차 추경으로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43.5%가 되겠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110%와 비교하면 한국의 상황은 양호하고 재정 여력도 있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라고 그는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형 뉴딜의 대표적 사례로 전국 초중고 교실에 공공 와이파이(Wifi) 구축과 노트북 20만대 공급을 꼽았다.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