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00원짜리 '비말차단용 마스크' 나온다…5일부터 온라인 판매

송고시간2020-06-03 20: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식약처, 4개 업체 9개 제품 의약외품 허가…가격은 업체가 결정

코로나19 장기화와 감염 예방 마스크 (PG)
코로나19 장기화와 감염 예방 마스크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덴탈마스크(수술용마스크)처럼 얇은 '비말차단용 마스크'가 한 마스크업체의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된다.

3일 마스크업계에 따르면 웰킵스가 오는 5일부터 자사가 운영하는 온라인몰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은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1장당 500원에 판매한다.

박종한 웰킵스 대표는 "현재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하루 20만장씩 생산하려고 하는 데 소비자 반응을 보고, (추후) 생산량이나 판매처를 확대할지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비말차단용 마스크는 일상생활에서 비말(침방울)을 통한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으로 입자 차단 성능은 KF 기준으로 55∼80% 수준이다.

본격적인 여름철을 앞두고 가볍고 통기성이 높은 덴탈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자 식약처가 지난 1일 일반 국민에게도 유사한 마스크를 공급하기 위해 새로 의약외품으로 지정했다.

식약처는 당분간 비말차단용 마스크를 공적마스크가 아닌 민간 유통 물량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현재까지 웰킵스 마스크를 생산하는 피앤티디를 비롯해 건영크린텍, 파인텍, 케이엠 등 4개 업체가 총 9개의 비말차단용 마스크 제품을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았다.

이들 업체가 생산하는 마스크 가격과 판매 시기 등은 해당 업체에서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